[문수호 칼럼] 경비원의 점심, 한 끼 밥이 눈물겹다.

문수호 칼럼l승인2014.12.02l수정2014.09.23 05:46
기사 댓글 총 1
문소희

우리아빠글이라서가 아니라 너무 감동적이네요ㅎㅎ 나는 미국에서 아빠가 보내준돈으로 편안하게 생활하고 있는데...ㅜㅜ많은 것을 느끼게 하는 기사입니다ㅎㅎ 항상 감사하고 사랑해요!! 글 너무 멋지네요~~~

2014.12.09 13:52

0 / 최대 400byte

자동등록방지 코드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 6층 601-609호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070-8286-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2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