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도 이렇게 단단할 수 있다. ‘얼음(ice)’ [김권제 칼럼]

김권제 칼럼니스트l승인2021.02.19l수정2021.02.22 09: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출처=픽사베이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우리나라의 겨울은 눈이 내리면 온 세상이 백색으로 바뀌고 날씨가 영하로 내려가면 물이 있는 곳은 대부분 얼음으로 뒤 덮인다.

일단 얼음이 얼면 썰매나 스케이트 타기를 기대했던 사람들은 신이 난다. 물론 낚시군들은 얼음에 구멍을 내고서 빙어 등 얼음낚시를 즐기게 된다.

얼음은 기온이 일정 이하(특히 영도)로 내려 가면서 수증기나 물이 열을 빼앗기면서 얼어 붙음으로서 생기는 물질이다. 수증기는 0℃ 아래로 내려가면 땅 위에서는 서리로 바뀌고 구름에서는 눈송이(얼음 결정)로 변장을 한다.

수증기가 위와 같다면 물은 0℃ 이하에서 강이나 바다의 얼음, 우박 등이 된다. 얼음은 많은 물 결정들이 빽빽하게 집합하여 만들어 진다.

브리태니카 백과사전을 보자. 우리가 얼음 1g을 녹이기 위해서는 79.7㎈의 열량, 즉 용융 숨은열이 필요하다. 녹는 얼음은 0℃의 기온을 유지하는데 물의 밀도가 0.9998g/㎤인데 반해 얼음의 밀도는 0.919g/㎤이다. 따라서 같은 질량의 물이 0℃에서 차지하는 부피보다 9% 더 얼음이 많이 차지한다.

▲ 사진 출처=픽사베이

우리는 한 때 무거운 얼음이 물 위에 어떻게 뜰 수 있을까 궁금해한 적이 있는데 얼음이 될 때 부피가 늘어나 밀도가 줄어들기 때문에 얼음은 물에 뜰 수 있다.

물이 얼 때 부피가 증가하므로 얼음의 녹는점은 압력에 따라 감소하게 된다. 압력이 1기압 증가할 때마다 녹는점이 0.0075℃ 감소한다. 재미있는 사실은 영하 30도 정도의 얼음은 이빨과 강도가 같고, 영하 40도 이하의 얼음은 자수정과 강도가 같다고 한다. 그래서 얼음을 잘못 깨물면 그 누구도 책임질 수 없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그렇다면 ‘얼음(ice)’이라는 말은 어디에서 유래가 되었을까?

‘ice’는 인도-유럽 공통 기어 ‘h,eih-(우빙)’가 게르만 조어 ‘īsą/ isaz’로 유입이 되었고 이 말이 고대 영어 ‘īs’가 되고 다시 중세 영어 ‘is’를 거쳐서 최종 ‘ice’로 정착을 했다.

[김권제 칼럼니스트]
고려대학교 영어교육학과 졸업
미디어파인 칼럼니스트

김권제 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