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도에 대한 착각 [박수룡 칼럼]

박수룡 라온부부가족상담센터 원장l승인2021.02.22l수정2021.02.22 16: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출처=픽사베이

[미디어파인 칼럼=박수룡 원장의 부부가족이야기] 우리는 누구나 안정적이고 배타적인 애착 관계를 바란다. 이런 관계는 삶에서 겪는 여러 도전을 헤쳐갈 수 있는 안전 기지(secure base) 역할을 한다. 우리는 어려서는 부모-자녀 관계에서, 자라서는 배우자와의 관계에서 이런 욕구를 충족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안전한 울타리를 넘고 싶어하는 정반대의 욕망도 있다.

외도는 대개 이런 심리적 욕망에서 시작된다. 따라서 ‘외도는 일부일처제 결혼에 대한 동전의 양면’이라는 주장에는 일리가 있다. 그러나 ‘욕망이 있다’는 점을 ‘그 욕망을 실천해도 좋다’는 의미로 해석하면 문제가 된다. 남의 것이 탐난다 하여 그것을 빼앗는 것이 정당화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외도는 ‘자연스러운 욕망’으로 미화되기에는 너무나도 많은 장애를 초래한다.

“들키지만 않는다면 외도는 좋은 것일 수도 있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들키지 않았다 해도 외도는 외도 배우자 자신에게도 많은 해를 끼친다. 간단히 말해서 (처음에는 일부일처제라는 제약에서 벗어나) 새로운 상대에게 배우자와는 다른 경험을 하면서 일종의 흥분을 느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런 만족은 오래 가지 않는다.

배우자가 전혀 눈치를 채지 못하게 적당한 이유를 만들어가면서 계속 속이기란 생각 밖으로 여간 불편한 일이 아니다. 무엇보다도 자신이 옳지 못한 짓을 하고 있다는 점이 괴로움을 준다. 또 외도 관계가 길어질수록 상대의 요구는 커지기 마련인데, 남들의 눈을 피해가면서 그 요구를 채워주기란 실제로 불가능하다. 당신의 시간은 물론, 경제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머지않아 한계에 다다르게 된다. 그렇다고 당신 편할 대로 그 외도 관계를 청산하기도 어렵다.​

▲ 사진 출처=픽사베이

어떤 이들은 “그래서 나는 연인 관계에 빠지지 않아, 돈이 좀 들어도 섹스만 하고 끝내지”라며 자랑이라도 되는 듯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들이야말로 자신의 근본 문제나 외도로 어떤 대가(代價)를 치르고 있는지를 전혀 모르는 사람들이다. 이들의 행위는 심리학적 용어로 ‘acting out’ (행동화)에 해당하는데, 문제와 결과에 대한 인식이 없기 때문에 그로 인한 파멸적 결과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만약 당신이 아직 외도를 저지르지 않았다면, 이 글을 보게 된 것을 일생일대의 행운으로 여기고 ‘외도는 절대로 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하기 바란다. 설령 외도로 짧은 달콤함을 얻을 수 있다해도 그 고통은 너무나 쓰라리고 또 오래도록 남는다. 외도 배우자들 대부분은 뒤늦게 “이럴 줄 알았으면 절대로 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뼈저린 후회를 한다.

만약 당신이 외도에 대해서 어떤 환상을 가지고 있다면 송두리째 버려야 한다. 외도는 영화나 문학에서 보여지는 것과 달리 현실 세계에서는 결코 아름답지 않다. 만약 배우자와의 관계나 당신의 미해결된 욕망에 문제가 있다면, 그것을 외도로 acting out하지 말고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서 제대로 해결할 방법을 찾으라. 외도보다 훨씬 안전하고도 만족스러운 방법이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다음편에 계속...)

▲ 박수룡 라온부부가족상담센터 원장

[박수룡 원장]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서울대학교병원 정신과 전문의 수료
미국 샌프란시스코 VAMC 부부가족 치료과정 연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겸임교수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현) 부부가족상담센터 라온 원장, 미디어파인 칼럼니스트

박수룡 라온부부가족상담센터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