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편 유발하는 목디스크, 정형외과 치료가 도움 될 수 있어 [신재흥 병원장 칼럼]

편집팀 오서윤 기자l승인2021.02.24l수정2021.02.24 09: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동탄시티병원 척추센터 정형외과 전문의 신재흥 병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동탄 신도시에 거주하고 있는 30대 직장인 A씨는 목과 어깨가 결리는 통증을 달고 살고 있다. 뻐근한 통증을 수시로 느끼기 때문에 남들보다 배로 지치게 되고 심할 경우에는 두통까지 생겨 고민을 안고 있다.

A씨와 같은 경우처럼 목과 어깨 등에 통증을 달고 사는 이들은 주위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과거보다 이런 사례가 늘어나기도 했는데 이는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사용 시간이 과거에 비해 증가한 것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개를 숙이고 장시간 스마트폰을 보는 자세는 머리의 무게가 목뼈에 하중을 주게 되어 변형을 유발해 거북목이나 일자목을 만들 수 있다.

이는 통증을 유발함과 동시에 목디스크와 같은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척추뼈나 목뼈 사이에 위치해 충격을 흡수하는 디스크가 빠져나와 목으로 지나가는 척추 신경을 눌러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정확한 명칭은 목 디스크 탈출증 혹은 경추 간판 탈출증이라고 부른다. 목 통증 이외에도 어깨와 팔, 손 등이 아프고 저린 증상이 일어날 수 있으며, 심할 경우에는 하반신 마비를 포함해 전신마비까지 초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이만큼 위험한 질환으로 볼 수 있는 목디스크를 치료하는 방법으로는 보존적, 시술적, 수술적 치료로 나눌 수 있다. 보존적으로 수술 없이 질환을 다스리는 방법으로는 통증 약물치료와 물리 치료, 견인, 운동 등을 활용할 수 있으며 신경 주사를 이용하는 경막외 신경차단술, 선택적 신경근 차단술 등을 꼽을 수 있다. 발병 초기에는 이러한 보존적 방법만으로도 증상을 호전시키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특수 카테터를 삽입해 탈출된 디스크를 신경 사이로 접근 해신경을 박리시키고 약물을 주입하는 신경성형술이나 주삿바늘을 돌출된 디스크에 위치해 고주파를 이용해 제거 및 수축시키는 고주파 수핵 성형술 등의 시술을 받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만약, 이러한 보존적 방법으로는 증상의 호전이 없거나 심한 신경 마비 증상이 있거나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아플 때에는 수술적 방법을 고려할 수 있다. 수술의 과정을 통해 신경을 압박하는 수핵 조각을 제거하고 유합술을 받거나 인공디스크 치환술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일상 속에서 다양한 불편함을 유발하는 목디스크는 강력한 외부의 충격으로 인해 관절에 손상을 받는 특수한 경우 이외에도 잘못된 자세나 장기간 운전,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사용할 때 목을 앞으로 내미는 습관, 높은 베개를 통한 수면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사고와 같은 부분이 아닌 일상 속에서 잘못된 습관이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에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잘못된 습관을 고치는 자세를 통해 예방을 하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증상이 나타나는 초기에는 수술을 받지 않더라도 질환을 다스릴 수 있으니 자신의 상태에 맞게 올바른 치료 계획을 세울 것을 권한다.(동탄시티병원 척추센터 정형외과 전문의 신재흥 병원장)

편집팀 오서윤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