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마다 어깨 통증 심하다면?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 진단 필요 [박민규 원장 칼럼]

박민규 원장l승인2021.04.06l수정2021.04.06 13: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남양주 다산에이스병원 관절센터 박민규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우리가 잘 알아차리지는 못하지만 아침에 일어나는 순간부터 잠들 때까지 우리 어깨는 계속해서 신체 움직임에 관여한다. 하루에 보통 3~4000번가량 움직이는 어깨는 노화가 될수록 어깨 질환에 걸리기도 쉽다.

대표적으로 중장년층이 걸리는 오십견은 퇴행성 어깨 질환의 대표주자이다. 보통 50대 이상에서 생긴다고 해서 오십견이라고 불리는 이 질환은 정확히는 동결건 또는 유착성 관절낭염이다.

오십견은 만성적인 어깨 통증, 운동 제한, 능동적 및 수동적 관절 운동 제한을 일으키며 당뇨병, 갑상선 질환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지만 노화가 주요 원인이다. 극심한 어깨 통증 때문에 밤에 잠을 이룰 수 없는 것으로 유명한 오십견은 회전근개파열과도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두 질환은 단순히 증상만으로 구별하는 것은 어렵다. 오십견과 달리 회전근개파열은 젊은 층에서도 무리한 어깨 운동을 하다가 생기는 경우가 많아 정밀하게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해야 한다.

오십견은 운동 범위 검사를 진행하고 X-ray나 초음파를 시행하여 근육 파열이나 관절 이상이 있는지 확인을 거쳐 진단할 수 있다. 반면 회전근개파열은 어깨 관절 조영술로 확인하는 것이 가장 정확하나 MRI나 초음파로도 확인할 수 있다.

두 어깨 질환의 공통점은 모두 초기에 치료를 하면 비수술적 치료로도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어깨 통증은 노화의 증상으로 어쩔 수 없다는 잘못된 인식 때문에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증상 발현 후 3개월 내에 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초기에는 물리치료, 약물치료, 운동치료, 주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면서 예후를 관찰한 뒤에도 통증이 계속된다면 관절내시경 등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남양주 다산에이스병원 관절센터 박민규 원장)

박민규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