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물을 취급하는 곳. ‘우체국(post office)’ [김권제 칼럼]

김권제 칼럼니스트l승인2021.08.12l수정2021.08.19 12: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출처=픽사베이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어릴적 우체국은 편지 등 우편물을 보내거나 예금을 하기 위해 다니던 곳이었다. 아니면 우표수집이 취미인 사람들은 신규 우표가 나왔을 때 한걸음에 달려가는 구입하는 곳이기도 했다.

집에 사 놓은 우표가 있을 때는 편지에 우표를 붙이고 근처의 우체통에 넣으면 되는데 준비된 우표가 없으면 우체국에 가서 우표를 사서 붙이고 편지를 보내야만 한다. 주요한 곳에 놓여있는 편지를 넣는 쇠로 된 우체통은 빨간색으로 칠해져 있기에 멀리서도 눈에 아주 잘 보인다.

우체국은 우편물뿐만 아니라 금융업도 취급하기 때문에 사람들에게는 아주 중요한 공공시설이다. 하지만 첨단 기술이 발달할수록 쇠퇴해가는 분야가 나오듯이 우체국도 그중의 하나가 아닌가하고 씁쓸하다.

개인적으로는 시골 출신이다 보니 어릴적의 좋은 추억이 많이 뭍어있는 곳인데 나부터도 우체국을 이용하는 경우가 1~2년에 한번 정도이니 오죽하겠는가.

▲ 사진 출처=픽사베이

누군가에게는 추억으로 또는 누군가에게는 급한 용무를 해결해주는 해결사처럼 고마운 곳인 ‘우체국(post office)’은 어디에서 유래가 된 말일까?

‘우체국(post office)’는 ‘post’와 ‘office’가 합성되어 탄생한 말이다. ‘post’를 보면 라틴어 ‘postis(우체국, 문설주)’가 고대 프랑스어를 거쳐서 고대 영어 ‘post(기둥, 문설주)’로 유입되어서 최종 정착을 하였다.

[김권제 칼럼니스트]
고려대학교 영어교육학과 졸업
미디어파인 칼럼니스트

김권제 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