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골격계 질환, 비수술 치료에는? [현동민 원장 칼럼]

현동민 원장l승인2022.08.05l수정2022.08.05 08: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현동민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의자나 소파에 앉아 있을 때, 몸을 비스듬히 기대거나 다리를 꼬는 사람들이 많다. 등받이에 엉덩이와 척추를 붙여 앉는 바른 자세가 불편하다면 이미 몸에 바르지 못한 자세가 배어 근골격계의 변형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높다.

옳지 못한 자세를 계속 유지하면 척추나 경추 등 근골격계가 점점 변해 나중에는 바른 자세를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 근골격계의 변형으로 인해 통증이 발생하거나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등 디지털 기기가 널리 보급되며 우리 국민의 근골격계 이상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 해 한 해 동안 국민건강보험 적용 대상 3명 중 1명이 목이나 어깨, 허리, 무릎 등 관절이나 근육의 이상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았다는 통계만 보아도 그 심각성을 알 수 있다.

흔하게 나타나는 경추 이상 중 하나는 거북목 증후군이다. 본래 C자형이던 경추가 고개를 과도하게 숙이는 자세로 인해 1자로 변형되며 목과 어깨 근육의 통증을 유발한다. 심한 경우에는 두통을 동반할 수 있다. 이 상태가 지속되면 경추부 추간판에 압력이 가해지고 추간판이 손상되어 목디스크로 발전할 수 있다.

다리를 꼬고 앉을 경우에는 골반이 틀어지면서 전반적으로 신체불균형이 심해질 수 있다. 이러한 신체불균형은 매우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허리디스크나 척추측만증 등이 있다. 심한 경우에는 수술이 불가피하고 수술을 한다 해도 기존의 건강한 몸을 회복할 수 없기 때문에 척추 및 근골격계 건강은 지킬 수 있을 때 지켜야 한다.

다행히 신체불균형이나 근골격계 질환은 초기에 발견하여 다양한 비수술 치료를 진행해 악화를 예방하고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그 중 도수치료는 수기 방식으로 경추나 척추, 연부조직, 관절 등 근골격계의 이상을 바로잡고 틀어진 체형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다만, 신체의 구조적인 왜곡이나 신경계 등 전반적인 문제를 바로잡는 것이 목적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과 치료 계획을 바탕으로 수행해야 안전하다. 잘못하면 오히려 증상이 악화되거나 신체의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

대부분의 근골격계 질환은 잘못된 자세나 생활습관으로 인해 오랜 시간에 걸쳐 발병한다. 오직 치료에만 의존하여 일상 생활 습관을 전혀 개선하지 않으면 치료 효과가 그만큼 떨어지게 된다. 따라서 근골격계 이상으로 치료를 받을 때에는 동시에 생활습관 교정을 진행해야 한다. (아산힐링탑통증의학과 별내점 현동민 원장)

현동민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 6층 601-609호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070-8286-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2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