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니오 모리코네의 영국 아카데미 음악상 수상작들 [조연수 칼럼]

조연수 tbs교통방송 음악감독lll승인2016.03.23l수정2016.03.23 15: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조연수의 뮤직톡톡] 엔니오 모리코네가 2016 골든 글로브에 이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과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음악상을 수상하였다. 골든 글로브상으로는 세 번째, 영국 아카데미상으로는 여섯 번째 수상이고 미국 아카데미 음악상으로는 첫 수상이 되는 것이다. 시상식마다 주최 측의 기준과 분위기가 있는 모양이다. 그렇다 해도, 오스카상의 첫 수상이란 점은 꽤 놀라운 부분이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이미 영화계에서 신적인 존재인 그를 어느 누가 평가하고 누가 상을 주는가. 영화 마니아가 아닐지라도 그의 멜로디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추억으로 감동으로 또 누군가에게는 꿈으로 이미 자리하고 있는 것을. 모두가 공감하는 이런 이유로 이번에는 만장일치로 노년의 거장에게 트로피를 선사한 모양이다.

▲ 유튜브 화면 캡처

천국의 나날들(1978),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1984), 미션(1986), 언터처블(1987), 시네마천국(1988), 헤이트풀8(2015). 이상 작품들은 모리코네의 작품 중 영국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한 작품들이다. 천국의 나날들은 모리코네가 미국 아카데미 음악상 후보로 올랐던 첫 작품이고 영국 아카데미에서는 첫 수상을 하게 되는 테렌스 멜릭 감독의 작품으로, 아름다운 영상미와 섬세한 심리묘사가 훌륭했던 작품이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는 무법자 시리즈로 유명한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과 함께 한 작품으로 무법자 시리즈 이후 1968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1971 년 석양의 갱들로 무법자 시리즈와 또 다른 느낌의 서부극을 선보인 레오네 감독이 제작자로만 활동하던 13년의 공백기를 거쳐 1984년 세상에 내놓은 갱스터 무비이다. 뉴욕의 빈민가에서 자라는 이민자 출신 아이들의 거친 성장기와 우정, 첫사랑, 비뚤어진 욕망과 범죄, 그리고 배신이 주 스토리를 이루는 이 영화의 씁쓸한 느낌은 모리코네의 팬 플루트 선율에 모두 담겨져 있다. 

▲ 유튜브 화면 캡처

https://www.youtube.com/watch?v=WlqavRs6ffw Once Upon a Time in America Soundtrack Cockeye's Song

영상에 음악을 입힌다는 것은 시각적인 면에서 영상에 어울리는 음악 창작한다는 것과 더불어 그 영상이 갖는 고유의 스토리를 표현한다는 것이다. 그러한 면에서 음악의 역할은 주인공이 되어 전면에 부각 된 다기 보다 영상과 스토리에 부합되는 음악을 삽입함으로서 몰입도를 높여주고 극적효과를 최대화시켜주는 데 있다. 한편 엔니오 모리코네의 음악을 듣다보면 그 이상의 것을 듣게 되는데, 영상을 녹여내고 스토리는 담아내는 음악의 역할을 넘어, 영상으로 미처 표현하지 못하는 그 스토리 밑바닥에 깔려있는 정서를 음악으로 들을 수 있게 된다. 그리고 그 음악이 바로,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느끼고 있는 뭐라 말할 수 없는 미묘하고도 섬세한 감정을 관통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러한 모리코네의 음악적 표현력은 영화작업의 단계까지도 뒤바꿔 놓았는데, 세르조 레오네와의 작업이 대표적인 예이다. 두 사람의 작업순서는 일반적 경우와는 달랐는데, 촬영을 다 마친 후 음악을 의뢰한다거나 대본이나 배우의 연기를 작곡가가 미리 보는 방법들과는 달리 감독인 레오네가 촬영 전 영화의 스토리와 생각하고 있는 장면들에 대해 상세히 설명해 준 다음 모리코네가 곡을 작곡, 녹음하는 단계를 거처 음악에 맞추어 촬영을 하는 방법을 취했던 것이다. 초등학교 동창생이기도 했던 두 사람의 호흡과 신뢰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리고 이러한 방법은 그 유명한 시네마 천국부터 스타메이커(1995), 피아니스트의 전설(1998), 말레나(2000), 이외 많은 작품들과 광고까지 함께 만들어 내고 있는 시칠리아 출신 주세페 토르나토레와의 작업에서도 같은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qMgTCtSxOHE Cinema Paradiso final theme

모리코네가 영화 미션을 만났을 때, 18세기 남미오지의 원주민들과 선교사 신부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던 영화의 음악을 만들기 위해 그 시대 배경과 그 당시 종교 음악가들이 지켜야했던 규칙, 남미 원주민의 리듬 등을 조사하고 거기에 그만의 아이디어를 첨가함으로서 강렬하면서도 성스러운 음악을 완성해 내었다고 한다. 또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과 언터처블을 작업할 때는, 감독이 계속해서 퇴짜를 놓는 바람에 하나의 장면을 위해 열곡을 써야 했다고 한다. 결국 거장도 힘든 과정을 피해 갈 수는 없는 것 같다. 그럼에도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지금까지도 활약하는 그의 모습이야말로, 사람들이 주저함 없이 그를 거장이라 부르며 존경하고 사랑하는 이유일 것이다. 또한 2016년의 영화 시상식마다 그에 손을 들어 주었던 또 하나의 이유가 아니었을까 생각해 본다. 

▲ 유튜브 화면 캡처

https://www.youtube.com/watch?v=oag1Dfa1e_E The Mission Main Theme

▲ 유튜브 화면 캡처

https://www.youtube.com/watch?v=5yc_7MpANQk The Untouchables - Main Theme

조연수 tbs교통방송 음악감독ll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601-23호)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편집인 : 이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7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