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오슝(高雄)을 아시나요? [강철민 칼럼]

강철민 칼럼니스트l승인2016.07.03l수정2016.07.03 18: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강철민의 힐링투어] 타이완 남서부에 자리한 가오슝(Kaohsiung, 高雄)은 수출입 물동량 세계 4위에 달하는 아시아의 대표적인 항구도시다. 가오슝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건 거대한 컨테이너와 이를 활발하게 나르는 지게차의 모습으로 이른바 항구도시로서의 면모이다. 하지만 이내 그 속에 숨어 있는 다양한 역사의 발자취와 현대적인 감각미는 색다른 풍경으로 다가오며, 유네스코 살기 좋은 도시 금상에 뽑히기도 했다.

가오슝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85층 높이의 동띠스 빌딩(東帝士, Tuntex Sky Tower)과 왁자지껄한 야시장이 현대적인 위상을 의미한다면, 도심 곳곳에 자리 잡은 불교 사찰과 풍성한 자연 녹지, 그리고 시즈완(西子灣)의 석양은 여행자에게 따뜻한 감성을 선사한다.

▲ 시끌벅적하면서도 활기가 넘치는 리우허 야시장의 모습

특히, 리후어야시장은 매일 저녁 관광객들로 북적이는데 오징어, 고등어구이, 굴전 등 다양하고 저렴한 먹거리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 시장을 가로지르는 도로 양쪽으로 해산물, 스테이크, 전골요리 등 전문 레스토랑이 자리하고, 곳곳엔 크고 작은 포장마차들이 줄지어 있어 온종일 발품을 팔아 가오슝을 다닌 여행자의 예민한 오감을 자극한다.

카오슝 항구주변의 빈 창고를 이용해 만든 푸얼예술문화특구는 다양한 조형물들과 라이브공연 이 열리는 등 문화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코스튬플레이도 인기가 높다.

34년간 이일을 해왔다는 50대 후반의 가이드와 같이 간 2010년 완성된 타이완 최대 사찰 불광사는 카오슝에서 약 1시간 떨어진 곳으로 대불과 거대탑으로 유명한데, 신도도 엄청 많아 해외 여러나라에도 절을 가지고 있고, 절을 세운 성운대사는 현재 88세라 한다. 월요일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참배를 하고 있었다.

또 한군데 추천 할 곳은 도심을 가로질러 흐르는 아이허 강이다.

강변 주변에는 고층빌딩이 늘어서 있어 저녁이 되면 아름다운 야경과 주변의 라이브카페의 음악소리와 함께 낭만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프로포즈는 바로 이런 곳에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여행에서 빼 놓을 수없는 게 맛사지인데 카오슝은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본격적인 맛사지를 받을 수 있어 꼭 추천한다. 이야기가 통하지 않을 때 스마트폰 외국어 통역앱을 이용하면 어느 정도의 답답함은 해소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는 등려군으로 알려진 테레사텐은 타이완 운림현 출생으로 중국, 홍콩, 일본 등 에서도 유명한 아시아의 스타로 부와 명예를 다 가진 가수로 42세의 젊은 나이에 태국 치앙마이에서 요절했는데, 국장으로 치러진 그녀의 장례식에는 전세계팬 3만명이 운집했다. 그녀의 시신은 화장을 하지 않고 부패보존처리를 해서 매장을 했다고 하는데 이것은 타이완에서는 장개석, 장경국, 테레사텐 단 3명뿐 이라고 한다. 이곳 가오슝 무역센터빌딩에는 등려군기념문물관이 있는데 명성에 비해 초라하기 그지없는 유품 몇 점과 사진이 전부여서 실망할지 모르지만 테레사텐의 향수를 느끼고 싶으면 가보길 권한다.
 

마지막으로 소개할 곳은 타이완 최남단 도시 컨딩국립공원인데, 컨딩은 대만 남부의 휴양지로 따뜻하고 망망대해의 바다도 맑고 해변이 아름다워서 탄성이 절로 나온다.

스쿠터를 빌려서 돌아보려면 거리가 약 130km쯤 되는데, 20여분 거리에 있는 "헝춘"은 땅에서 불이 올라오는 곳으로 유명하고 예전에는 고성이 있었지만 지금은 성벽만 남아있어 오랜 역사의 흔적을 느끼게한다.

컨딩은 전기모터스쿠터를 빌려 타고 돌아볼 수 있는데 최고시속 35km로 면허 없이도 렌트가 가능하며, 한번 충전으로 하루 종일 탈 수 있으며 소음이 전혀 없다.
하지만 좀더 속도를 즐기려면 가솔린을 사용하는 스쿠터를 이용하면 되는데 그건 오토바이면허를 가지고 있어야한다.

강철민 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601-23호)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편집인 : 이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7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