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혈증과 고혈압을 치료하는 약초, 산사 [조경남 칼럼]

조경남 교수l승인2017.11.09l수정2017.11.23 15: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조경남 교수의 사람을 살리는 약초] 어린 시절 밥상에 오르던 것은 푸성귀뿐이었다. 섬유질이 많은 푸성귀 덕으로 변비라는 말을 모르고 살았지만 어쩌다 한번 먹는 고기의 맛을 대신할 수는 없었다. 단백질과 지방이 풍부한 고기는 입을 즐겁게 할 뿐 아니라 배를 든든하게 해서 고기를 먹으면 힘이 생기는 것만 같았다. 물론 이런 느낌은 소화가 더디게 되기 때문에 생긴다는 것을 나중에서야 알았다.

단백질과 지방이 위장에 머무는 시간은 대략 4~5시간 정도이다. 2시간 정도 머무는 탄수화물에 비하면 오래 머무는 것이라서 고기를 먹으면 배가 든든하다는 생각이 들 수 있다. 하지만 소화력이 약한 사람은 든든하게 느끼는 것이 아니라 소화가 되지 않는다. 더구나 고기를 자주 먹는 것이 아니라 어쩌다 한 번씩 먹는다면 소화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이렇게 고기를 먹은 뒤에 소화가 되지 않을 때 복용하는 약초가 있는데, 바로 산사나무의 열매(줄여서 산사라고 한다)이다. 산사는 지방을 분해시키는 효능이 좋아서 고기가 소화되는 것을 돕는다. 그래서 산사는 예로부터 소화제로 사용되었고 지금도 전문가들은 보약을 지을 때 소화제로 첨가한다.

산사는 식생활에도 영향을 주는 약초이다. 중국 사람들이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것에 비하여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지 않은 이유 중 하나는 산사를 즐겨 먹는 습관 때문이라고 한다. 예를 들어 북경 사람들은 탕후루(糖葫蘆)를 자주 먹는다. 또한 식후에 산사로 만든 차를 복용하는 것은 중국인들의 오랜 풍습이다.

지방질을 분해하는 산사의 효능은 음식을 요리할 때 진가를 발휘한다. 삼계탕을 요리할 때 산사를 넣으면 육질이 부드러워지고 맛이 아주 좋다. 송나라 시인 소동파는 이러한 효능을 그의 저서 『물류상감지』에 다음과 같이 남겼다. “살이 질긴 늙은 닭을 삶을 때 산사 몇 개를 넣으면 살이 잘 무른다.” 삼계탕 뿐 아니라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요리할 때도 산사를 활용하면 육질이 부드러워지고, 그 고기를 먹었을 때 소화불량이 생기지 않는다.

지방을 분해하는 효능이 뛰어난 산사는 현대인에게 매우 중요한 약초이다. 영양과잉과 운동부족으로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면 고지혈증 뿐 아니라 고혈압과 당뇨병, 심장병, 뇌졸중 등이 생길 수 있는데, 이러한 질병이 증가하면 개인의 고통을 넘어 사회 전체의 문제가 된다. 따라서 이러한 질환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목적으로 산사를 복용할 것을 추천한다. 이러한 질환이 있을 때 산사를 복용하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점차 낮아지면서 혈압도 내려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자연은 사람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내준다. 특히 병이 들어 고통을 당하는 인간을 위해 곳곳에 약이 되는 풀과 나무를 자라게 하였다. 그리고 자연은 그가 선물한 약초를 인간이 지혜롭게 활용하기를 바라고 있다.

[조경남 교수]
삼육대학교 사회교육원 약초학 교수

저서 : 만병의 근원을 다스리는 자연치유, 조경남 원장의 한방자연치유

조경남 교수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 6층 601-609호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070-8286-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2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