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그리메상 시상식 및 한국방송촬영인협회 출범식 개최

오서윤 기자l승인2018.12.04l수정2018.12.04 13: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오서윤 기자] 2018년 12월 7일(금) 오후 6시 30분, KBS한국방송 신관홀에서 ‘2018 그리메상 시상식 및 한국방송촬영감독연합회와 한국방송카메라감독연합회의 통합 출범식’이 열린다.

올해는 시상식과 함께 ‘한국방송촬영감독연합회’와 ‘한국방송카메라감독연합회’가 하나의 비영리 법인으로 통합되어 ‘한국방송촬영인협회’로 출범하는 뜻깊은 날이기도 하다.

이전 두 단체 모두 한국방송 촬영인들의 권익보호와 학술 및 교류의 단체였으며 다큐멘터리와 드라마 제작, 사전제작, 스튜디오, 쇼와 스포츠 중계 등 다양한 장르의 방송촬영인들을 대변하는 협회의 연합체였다.

변화하는 미디어 시장과 장르의 벽이 허물어져 가는 방송환경에서 촬영인들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지고 사회적 영향력을 갖게 되었으며 이에 두 단체의 통합 역시 의미있는 시대의 결과물이라는 평가다.

‘그리메상’은 한국방송촬영감독연합회(KDPS)에서 1993년 제정한 상으로서 지난 1년 동안 각 방송사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및 드라마, 기획물 부분등에서 뛰어난 영상미와 실험적인 영상을 추구한 촬영감독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연기자 부문은 지난 1년 동안 활동한 연기자 중 가장 뛰어난 연기력과 좋은 이미지를 가진 연기자를 촬영감독들의 투표에 의해 선정한다.

최우수작품상 드라마 부문은 MBC 김화영, 박창수(MBC ‘배드파파’), 다큐멘터리 부문은 SBS 정기현(‘SBS 스페셜- THE 람쥐’), 쇼·중계 부문은 SBS 이형석 외 6인(SBS ‘UHD 특집 인기가요’) 등이 수상한다.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를 연출한 조수원 PD가 연출상을, KBS 故 문승호 감독이 공로상을 수상한다.

한편, 장혁(MBC ‘배드파파’)과 김선아(SBS ‘키스 먼저 할까요?’)가 각각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고, KBS2 2부작 드라마 ‘투제니’의 정채연이 신인 연기자상을 수상한다.

오서윤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편집인 : 이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8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