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케이프 룸’, 미노스의 미궁의 극한 공포 [유진모 칼럼]

유진모 칼럼니스트l승인2019.03.09l수정2019.03.15 18: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영화 <이스케이프 룸> 스틸 이미지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밀폐된 공간 내 죽음 앞에서 탈출하는 공포 영화는 많았다. ‘이스케이프 룸’(애덤 로비텔 감독)은 유사한 길을 걷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나면 메이저스튜디오 소니가 왜 여기에 ‘방’을 내줬는지 충분히 수긍할 만큼 러닝 타임 내내 손에서 땀이 마를 줄 모른다. 사투의 인정투쟁으로 쟁취한 숭고미!

세계적인 방 탈출 게임 회사 미노스가 거액의 상금을 걸고 영민한 여대생 조이(테일러 러셀), 잘나가는 펀드 매니저 제이슨(제이 엘리스), 게임에 이골이 난 대니(닉 도다니), 전직 이라크전 파병 여군 아만다(데보라 앤 월), 마트 점원 벤(로건 밀러), 트럭 운전사 마이크(타일러 라빈)를 초대한다.

6명은 초대 주체도 모른 채 재미 혹은 상금을 목적으로 게임에 투입되는데 단순한 놀이가 아니라 진짜 목숨을 건 생존투쟁임을 깨닫는 데 오래 걸리지 않는다. 그들이 헤쳐 나가야 할 관문은 오븐 룸, 아이스 룸, 업사이드다운 룸, 포이즌 룸, 일루전 룸, 크러쉬 룸 등 모두 6개의 죽음의 방이다.

소사, 동사, 추락사, 질식사, 광사, 압사 등의 위협 앞에서 정해진 시간 내에 순간의 기지와 쌓아온 경험 등을 활용해 숨겨진 단서를 찾아 탈출해야 한다. 그 과정을 통해 관념론과 경험론의 화해를 시도하는 의도가 빛난다. 역경을 헤쳐 나가는 가운데 왜 그들이 선택됐는지 비밀이 서서히 벗겨진다.

▲ 영화 <이스케이프 룸> 스틸 이미지

순진한 공붓벌레 흑인 소녀 조이는 엄마와 비행기 추락 사고를 겪었고, 흑인 청년 제이슨은 남모를 비밀이 있다. 아만다는 작전 중 화상을 입었고, 백인 청년 벤은 카운터조차 맡을 수 없을 만큼 사회적으로 소외됐다. 인도 소년 대니는 잘난 척 나대고, 중년 마이크는 광부 시절 매몰 경험이 있다.

나이도, 인종도, 직업도, 경력도 천차만별인 그들은 우연히 초대된 게 아니라 뭔가 계획된 음모가 있는 듯한 느낌을 받고, 풍전등화 앞에서 이 게임의 진위 여부에 대해 골똘히 생각도 한다. 과연 룰은 뭐고, 의도는 어디에 있으며, 미노스는 진짜 그들의 목숨을 노리고 이 게임을 설계한 걸까?

미노스는 제우스와 에우로페 사이에서 태어난 크레타의 왕으로 그리스 최고의 막강한 함대를 만들어 아테네를 정복한 뒤 매년 7명씩의 젊은 남녀를 제물로 받았다. 서자인 그는 바다의 신 포세이돈이 보내준 흰 황소 덕에 왕이 됐는데 약속을 깨고 포세이돈에게 제물로 다른 황소를 바쳤다.

포세이돈의 저주로 왕비 파시파에가 흰 황소와 사랑에 빠져 반인반우 미노타우로스가 태어났다. 미노스는 명장 다이달로스에게 명령해 미궁 라비린토스를 만들게 해 미노타우로스를 그곳에 가두었다. 아테네의 젊은이들은 들어가면 나올 수 없는 라비린토스에서 미노타우로스의 먹이가 됐다.

▲ 영화 <이스케이프 룸> 스틸 이미지

게임 속 방들은 라비린토스다. 입구는 있지만 출구가 없다. 아테네의 젊은이들은 애국심의 발로에서 희생을 각오했지만 영화의 주인공들은 돈 혹은 취미와 재미로 게임에 참여했다. 결국 미노타우로스를 죽이고 아테네를 구한 영웅은 왕자 테세우스다. 영화 속 테세우스는 의외의 인물이다.

각 방의 장치와 그것들 때문에 양심을 잃고 추악한 이기심을 표출하는 인간의 본능 자체가 미노타우로스는 아닐까? 흑인이 월스트리트의 에이스거나, 공부밖에 모르는 모범생이다. 백인 청년은 보잘것없는 ‘양아치’고, 중년은 하층 노동자며, 여자는 이라크전 파병 때 큰 트라우마를 안고 퇴역했다.

그리스신화와 더불어 차용한 장치는 인간의 심리다. 하이데거는 현실적인 현존재가 일상성에서 느끼는 대표적인 심리를 불안이라고 했다. 불안정한 생활 속의 불안한 심리가 낳는 건 결국 공포다. 제일 깔끔해 보이는 제이슨조차도 의뢰인들과의 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나름의 콤플렉스도 있다.

흑인이 똑똑하거나 상류층인데 백인은 가난하고 못 배웠으며 하층민이다. 인도 소년은 ‘게임 덕후’다. 즉 두뇌회전이 빠르다. 이 설정에 함정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쯤은 눈치 빠른 관객이라면 깨달을 듯. “돈으로는 행복을 못 산다. 분수에 맞게 사는 게 낫다”라는 대사는 흔하지만 당연한 아포리즘이다.

▲ 영화 <이스케이프 룸> 스틸 이미지

죽음 앞에서 희생을 하거나 이기심의 극단을 보이는 상충 시퀀스는 심리학의 ‘죄수의 딜레마’다. ‘활성화된 두뇌 영역이 안정적으로 헵 법칙(정보의 인과 관계 학습법의 강화와 자동화)을 유지한다’는 양자 제노 효과를 거론하는 건 그걸 거듭 강조하기 위함이다. 비열한 잔존이냐, 장렬한 희생이냐?

‘세상만사에 우연은 없다’라는 은유적 주제를 위해 ‘오일러의 법칙’도 등장한다. 초반에 주인공들을 향해 미노스 안내 직원이 “헌신에 고맙다”라고 말하는 것부터 그 주제를 강조한다. 오븐 룸을 탈출하는 단서로 브래드 베리의 SF 소설 ‘화씨 451’을 능청스럽게 거론하는 것도 주제와 맞닿는다.

영화화되기도 했던 이 작품은 메마른 디스토피아적 현실을 통해 인간의 자유와 자율적 사고를 억압하는 전체주의를 비판한다. 긴박한 상황에서 크리스마스 캐럴 ‘루돌프 사슴 코’가 거론되는 건 아이러니컬한 세상만사에 대한 조롱이다. ‘문명이 생겨난 이래 사투는 좋은 구경거리’라는 인간의 야만성.

“경마 후 승리한 말이 상금 받는 것 봤냐”라는 대사는 마르크스적 자본주의에 대한 비판이다. 과연 미노스와 테세우스는 누구고, 아리아드네의 실타래는 무엇일까? 손에 땀이 아닌 피가 밸 것만 같은 스릴과 공포! ‘쏘우’보다 무섭고, 빠르며, 끝나도 끝난 게 아닌 플롯이 빛난다. 99분. 14일 개봉.

▲ 유진모 칼럼니스트

[유진모 칼럼니스트]
전) TV리포트 편집국장
현) 테마토크 대표이사
   칼럼니스트(미디어파인, 비즈엔터)

유진모 칼럼니스트  ybacchus@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편집인·편집국장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9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