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과 공전' [이해도의 파인포토]

이해도 사진작가l승인2019.04.19l수정2019.04.19 13: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사진작가 이해도의 스토리가 있는 서사적 회화]

지구가 스스로 돎으로써 낮과 밤이 생긴다. 달은 지구를 돌면서 지구인에게 음력을 줬다. 지구는 다시 태양 주위를 맴돎으로써 1년을 생성한다. 삶도 주기도 모두 연인과 성공에 다가가지 못하고 그렇게 서성대는 것이다.

서녘으로 스러지는 해는 자신의 그림자를 바닷속에 내던진다. 그리고 그 자리를 대신하는 달은 자신의 분신을 저수지의 심연에 내맡길 것이다. 해의 그림자의 노호도, 달의 그림자의 탄식도 모두 자전과 공전으로 인한 어지럼증에 공속된 삶의 통증인 것을.

운명이 시동인이라면, 태양은 동력인일 것이고, 달이 작용인이라면 사랑은 우리네 청춘과 희로애락에 붙어 살거나 공생하는 기생인일 것이다.

이해도 사진작가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아미 에우제니는 우리나라 저소득 가정의 소외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주얼리 판매 수익금의
20%를 사단법인 위스타트에 후원하고 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대표이사 : 신동재  |  전무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9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