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돈화문국악당 기획공연 <운당여관 음악회>

예술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종로의 운당여관을 서울돈화문국악당에 재현 미디어파인 허승규 선임기자l승인2019.05.31l수정2019.05.31 23: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돈화문로에 실재했던 ‘운당여관’을 컨셉으로 한 국악 음악회 열려
- 공모로 선정된 11개팀의 다채로운 무대
- 현대판 ‘운당여관’의 새로운 주인(사회자) 신승태, 추다혜의 맛깔나는 진행이 함께
- 종로구에 실제 위치했던 예술가들의 창작산실, ‘현대판 운당여관’ 으로 선보여

공 연 명

운당여관 음악회

공연장소

서울돈화문국악당 공연장

공연일정

2019년 6월 4일~ 20일 화,수,목,금 오후 7시 30분

출 연

사회 : 신승태, 추다혜 / 출연 : 안중지음 등 11개팀

티 켓

전석 20,000원 (~5/31 조기예매할인 50%)

예 매

서울돈화문국악당 sdtt.or.kr / 인터파크티켓 ticket.interpark.com(1544-1555)

문 의

02-3210-7001~2


서울돈화문국악당(예술감독 강은일)은 2019년 6월 4일(화)부터 20일(목)까지 공연되는 <운당여관 음악회>를 통해 ‘현대판 운당여관’을 재현해낸다. ‘운당여관’은 인간문화재 23호 박귀희 명창이 운영하던 한옥 여관으로 국수전, 국기전 등을 개최한 한국 바둑의 산실이며 종로를 찾는 예술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곳이다.
<운당여관 음악회>는 종로구 운니동에 실제 위치했던 ‘운당여관’처럼 서울돈화문국악당도 항상 예술과 문화의 흐름 안에서 예술가들의 창작을 실현해 내는 공간으로써의 역할을 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씽씽밴드로 활동하며 주목받았던 경기민요 소리꾼 신승태와 추다혜가 현대판 운당여관 주인으로 분해 ‘돈화문 운당여관’에 묵는 예술가들과 무대를 소개한다. 지난 3월 공개모집을 통해 11개 팀을 선정하였으며 산조, 판소리, 민요 등 다양한 무대들을 만나볼 수 있다.

실제 운당여관 주인 ‘박귀희 명창’에게 배운 제자들의 무대도 만날 수 있다.
<운당여관 음악회>에서 눈여겨 볼 공연은, 실제 운당여관 주인이었던 ‘박귀희 명창’의 제자들의 무대이다. 박귀희 명창이 즐겨불렀던 곡을 통해 그 시절을 추억하는 ‘줄소리노래소리’의 <순풍에 돛달아라>, 1980년대 운당여관에서 박귀희명창에게 사사받은 마지막 제자 위희경과, 故박송희 명창의 마지막 제자인 차세대 대표 소리꾼 백현호가 고인이 된 스승들의 음악인생을 재조명하는 <그립고 그려ᄒᆞ다> 등의 무대가 그것이다.

전통과 창작을 넘나드는 다양한 장르, 다양한 연령대 예술가들의 무대인 <운당여관 음악회>는 거문고와 피아노의 조합으로 새롭게 탄생한 오경자명인과 김현섭 작곡가의 창작산조 공연 ‘안중지음Ⅱ’공연으로 시작하여, 총 3주간 ‘현대판 운당여관’을 만들어간다.
‘줄소리노래소리’의 <순풍에 돛달아라>, 故 황병기 명인의 주옥같은 가야금 창작곡들을 만나보는 ‘기숙희&실크앙상블’ <깊은밤 그 가야금소리Ⅱ’>, 실력 있는 소리꾼 류가양이 재탄생시킨 모노판소리 <렬렬춘향>이 6월 첫 주 공연을 연다.

이어 소리와 성악, 국악기와 서양악기의 어울림을 통해 대중에게 다가가는 작곡가 권유미의 <우리 시대의 음악;이음’>, 사회적 문제현상을 판소리와 함께 풀어낸 ‘판투어리스트링’의 <젠트리피케이션 수궁가 판>, 한 무대에서 국악‧연기‧춤으로 한데 놀아 보는 별난 공연 <운당여관 거문고병창놀이>, 아쟁연주자 정미정의 창작음악 <정미정 아쟁소리 - 가락(加樂)> 꾸준한 활약이 돋보이는 예술가들의 무대가 이어진다.

‘한국기원 특별대국실’이라 불렸던 운당여관에서 착안하여 바둑을 소재로 소리를 풀어내는 ‘이대로 굶어죽을 순 없다’의 <19X19>, 위희경&백현호의 <그립고 그려ᄒᆞ다>, 음악에 있어 연주자의 위치와 존재에 대한 고민을 담은 아쟁연주자 김용성의 <바라보기> 가 현대판 운당여관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서울돈화문국악당의 <운당여관 음악회>는 2019년 6월 4일부터 20일까지 매주 화, 수, 목, 금 오후 7시 30분에 공연되며, 입장료 가격은 전석 2만원이다. 5월 31일까지 조기예매시 50%할인된 1만원에 관람할 수 있다. (문의 : 서울돈화문국악당 02-3210-7001~2)

 

일정

출연자

공연명

여관주인

6.4 화

안중지음(眼中之音)

안중지음 Ⅱ (TWO)

신승태, 추다혜

6.5 수

줄소리노래소리

순풍에 돛달아라

추다혜

6.6 목

기숙희&실크앙상블

깊은밤 그 가야금소리 II

신승태

6.7 금

류가양

모노판소리<렬렬춘향>

추다혜

6.11 화

권유미

우리 시대의 음악; 이음

추다혜

6.12 수

거문고병창놀이

운당여관 거문고병창놀이

신승태

6.13 목

판투어리스트링

젠트리피케이션 수궁가 판

추다혜

6.14 금

정미정

정미정 아쟁소리 - 가락(加樂)

신승태

6.18 화

이대로굶어죽을순없다

19x19

신승태

6.19 수

위희경&백현호

그립고 그려ᄒᆞ다

추다혜

6.20 목

김용성

바라보기

신승태, 추다혜

 

미디어파인 허승규 선임기자  love24hours@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아미 에우제니는 우리나라 저소득 가정의 소외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주얼리 판매 수익금의
20%를 사단법인 위스타트에 후원하고 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대표이사 : 신동재  |  전무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9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