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에 금이 갔다고요? [윤정진 원장 칼럼]

그루터기치과 윤정진 원장l승인2019.07.26l수정2019.07.26 13: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 칼럼=그루터기치과 윤정진 원장의 이(齒)로운 이야기] 치아가 망가지는 경우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가장 잘 알려진 것이 충치와 잇몸 질환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가 치아에 금이 가는 것 입니다 완전히 쪼개진 것은 파절이라고 하며 그 전 단계로 이해하면 됩니다.

치아는 단단한 조직이지만 교통사고 등 외부 강한 충격에 의해 금이 갈 수 있습니다. 평생 쉬지 않고 저작기능을 수행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식사 중 예기치 못하고 돌을 씹거나 얼음과 같은 단단한 음식을 씹다가 쉽게 손상되기도 합니다.

금이 갔다고 해서 반드시 치료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씹을 때마다 시큰거리고 아픈 증상이 있을 때 치료합니다. 한동안 씹을 때 시큰거리다가 갑자기 증상이 사라지기도 합니다. 이때는 신경이 죽어가는 시기일 수 있습니다 그러다 갑자기 잠을 못 잘 정도로 아파서 치과에 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치아 균열은 육안으로 쉽게 볼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기에는 통증 같은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치아는 한 번 금이 가면 다시 붙지 않습니다. 혹시 치아에 금이 간 것 같다면 가능한 한 빨리 치과에 방문해 그 정도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료는 금이 간 정도에 따라 방법이 다릅니다 신경치료를 하고 크라운을 하기도 하고 금이 너무 깊어서 거의 파절 수준이라면 발치 후 임플란트가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크라운을 하더라도 금이 갔던 치아는 오래 못쓰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이처럼 금이 간 치아의 치료는 어렵고 그 결과도 썩 좋지 않습니다. 따라서 금이 가지 않게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단단하고 질긴 음식은 피하고 얼음을 깨물어 먹는 습관도 고쳐야 합니다. 이갈이나 이를 악무는 습관이 있다면 보호장치를 사용할 것을 추천합니다.

▲ 그루터기치과 윤정진 원장

[그루터기치과 윤정진 원장]
-대한 치과 보존학회 인정의
-대한 치과 근관치료학회 정회원
-대한 구강악안면 임플란트학회 정회원
-단국대학교 치과대학 보존과 외래교수
-그루터기치과 이수점 대표원장

그루터기치과 윤정진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아미 에우제니는 우리나라 저소득 가정의 소외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주얼리 판매 수익금의
20%를 사단법인 위스타트에 후원하고 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대표이사 : 신동재  |  전무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9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