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추석 이후 척추관절 환자 급증…통증 완화에 도수치료 적용할 수 있어

일산바로선의원 의료진l승인2019.09.19l수정2019.09.19 11: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제공 = 일산바로선의원

[미디어파인 칼럼=일산바로선의원] ‘풍요로운 한가위’라 불리는 추석에는 이름 뜻대로 온가족이 모여 다채로운 음식과 함께 그간 나누지 못했던 담소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장거리 운전, 명절 음식준비 등 갑작스러운 육체노동의 여파로 추석연휴만 끝나면 척추관절 질환을 호소하는 환자가 적지 않다.

먼거리를 주행하는 것이 아니라 할지라도 명절만 되면 교통량이 증가해 도로곳곳이 마비되기 마련이다. 이때,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운전하는 경우 허리와 무릎에 큰 부담을 줄 수 있으며, 운전대를 잡고 있는 행위 역시 손목에 큰 손상을 줄 수 있다.

제사상을 위해 음식 준비하는 가사노동도 척추관절에 부담을 주기에는 충분하다. 쭈그리고 앉아 전을 부치고, 일어서서 쌓여 있는 설거지거리를 치우고 나면 목부터 시작해서 어깨와 허리, 무릎, 발목에 이르기까지 척추관절에 극심한 피로와 스트레스가 누적될 수밖에 없다.

추석연휴만 지나면 척추관절 통증으로 병원을 내원하는 환자들이 급증한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목과 허리에 디스크가 찾아오는 환자가 많다. 디스크는 척추뼈 사이 사이에서 외부의 충격을 흡수해주는 완충재 역할을 하는 물질이다.

이러한 디스크가 갑작스러운 육체노동으로 손상받을 경우 척추관 쪽으로 서서히 밀려나와 신경을 압박해 극심한 통증을 전달한다. 대부분 디스크 질환의 원인이 노화에 따른 척추관절의 퇴행성 변화라고 생각하지만, 장시간 좋지 않은 자세를 취할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제때 치료받지 않으면 만성질환으로 발전할 위험이 크다.

척추관절의 손상은 디스크 외에도 무릎, 발목의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사람의 신체는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돼 있어 우리 몸을 지탱하는 부위인 척추나 허리에 무리가 오면 무릎과 발목에도 악영향이 미치게 된다. 무릎과 발목은 많은 부하를 받는 곳으로 다른 관절보다 손상이 잦아 통증에 더욱 노출되기 쉽다.

이러한 척추관절 질환은 노출 시 자연적인 치유속도가 더디기에, 오히려 방치하면 할수록 증상이 악화된다. 때문에 추석 이후에도 통증이 계속된다면 빠른 시일 내 병원을 방문해 통증에 대한 원인을 찾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 초기에는 수술이나 약물적인 치료 없이도 도수치료와 같은 비수술적 요법으로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도수치료는 시술자가 직접 손이나 도구를 이용해 긴장된 신경과 굳어진 근막을 이완시켜 틀어진 척추 및 관절을 바로잡아주는 치료법이다.

도수치료는 단순히 통증을 완화시키는데 그치지 않고, 신체 전반적인 균형을 잡아주고, 손상된 근육과 인대 등을 회복시켜 주기 때문에 통증이 재발할 가능성을 낮춰줄 수 있다. 또한 실비보험을 적용할 수 있어 비용적인 부담없이 꾸준한 치료가 가능하다.

척추관절에 대한 통증치료를 제대로 진행하기 위해선 획일화된 치료방식이 아닌 개개인의 생활습관, 골격, 자세 등을 분석한 후 일대일 맞춤 진료를 통해 가장 적합한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는 의료진이 상주한 병원을 찾아가는 것을 권장한다.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바로선의원 의료진

 

일산바로선의원 의료진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아미 에우제니는 우리나라 저소득 가정의 소외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주얼리 판매 수익금의
20%를 사단법인 위스타트에 후원하고 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대표이사 : 신동재  |  전무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9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