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허리디스크, 조기 치료가 관건... 프롤로주사·도수치료 도움 [옥진아 원장 칼럼]

옥진아 원장l승인2020.01.30l수정2020.01.30 17: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제공=국민한의원 프롤로의원 부산점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알려진 디스크 환자가 늘고 있다. 목디스크나 허리디스크 질환은 과거에는 주로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게서 높은 발병률을 보였다. 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연령대와 상관없이 주의해야하는 질환이 된지 오래다.

주요 원인은 잘못된 생활습관이다. 스마트폰과 컴퓨터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장기간 올바르지 못한 자세로 목, 허리를 비롯한 근골격계에 자극을 주기 때문이다.

척추 질환은 두통, 어지럼증, 만성통증, 안구피로 등 다양한 증상을 초래한다. 일상생활에까지 피해를 준다. 오래 방치할 경우 수술적 치료를 피할 수 없게 된다. 통증이 만성화되고 치료가 어려워지기 전에 치료해야 예후가 좋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대부분의 디스크 질환은 프롤로주사, 도수치료, 물리치료, 약물치료과 같은 비수술적 방법으로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

특히 프롤로주사 치료는 손상되거나 약해진 인대와 힘줄을 튼튼하게 만들어줘 근본적인 근골격계 통증 문제를 개선할 수 있다. 흔히 알려진 스테로이드주사, 즉 뼈주사가 아닌 고농도 포도당 성분을 활용하기 때문에 안전성 면에서 안심할 수 있다.

그리고 비침습적 치료로 꼽히는 도수치료는 숙련된 치료사가 직접 손이나 도구를 사용해 환자의 척추나 관절의 정렬을 바로잡아 허리통증 완화 및 디스크 개선에 도움을 준다. 오직 손을 통해 치료하는 방법이기 때문에 약물이나 수술 시 발생하는 부작용 우려가 없다.

하지만 프롤로주사 치료나 도수치료의 경우 치료사의 숙련도와 임상경험에 따라 효과 별로 차이가 날 수 있다. 프롤로주사도 마찬가지이지만 도수치료는 단순 마사지가 아니라 근골격계와 신경의 예민한 부분을 다룬다. 도수치료 교육을 이수해 해부학적, 생리학적 지식을 제대로 갖추고 임상 경험이 다양한 치료사를 선택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허리디스크나 목디스크는 아무리 치료를 열심히 한다고 해도 생활습관을 바로 잡지 않으면 재발되기 쉬운 질환이다. 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목이나 허리에 무리가 가는 자세로 장시간 TV나 스마트폰을 보는 것을 지양해야 한다.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적절한 체중 유지해 경추와 척추에 무리를 주지 않은 것도 중요하다. 근력 운동을 통해 목과 허리의 주변을 강화하는 것도 디스크 예방에 효과적이다.[국민한의원 프롤로의원 부산점 옥진아 대표원장(의사/한의의사 복수면허)]

옥진아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대표이사 : 문수호  |  전무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0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