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황홀경의 다른 세계로 인도한다. ‘향수(perfume)’ [김권제 칼럼]

김권제 칼럼니스트l승인2020.06.24l수정2020.06.24 12: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클레오파트라의 코가 조금만 낮았더라도 세계 역사는 바뀌었을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시저 등 로마의 통치자들을 치마폭에 감싸며 이집트를 지켜냈던 클레오파트라는 그녀의 높은 코도 한 몫을 했지만 로마인들이 경험하지 못한 향수를 사용해서 그들을 사로잡을 수 있었다. 동물들도 마찬가지이지만 사람들도 각자의 체취가 있어서 이성을 찾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그렇지만 진화를 거듭하다 보니 후각은 무디어 지고 체취라는 것은 타인들한테 불쾌감을 주는 요소가 되어 버렸다. 그래서 자기의 나쁜 악취를 감추고 타인에게 좋은 인상을 주기 위해 개발되고 발전된 것 중의 하나가 향수이다.

향수는 향을 내는 다양한 물질들을 각자의 비법대로 적당한 비율로 잘 섞고 에틸알코올로 20-25%로 희석해서 만든 방향제의 총칭으로서 화장품의 종류이다.

향수의 기원을 살펴보면 기원전 3천~5천년 전부터 인간들은 일상생활에 향을 사용했다고 추측되는데 당시에는 오늘날 같이 미용의 목적보다는 종교적 혹은 주술적으로 사용했거나 치료를 목적으로 한 의료용으로 사용했으리라 추측된다.

향수의 종류는 크게 4종류로 분류한다. ‘액체의 보석’이라 불리는 ‘퍼퓸(perfume)’은 15~20%의 향료를 함유해서 방향 제품 중 향수의 농도가 가장 진하고 풍부해서 약 6~7시간 이상 향이 지속된다. ‘오데퍼퓸(Eau De perfume)’은 약 10~15%의 향료를 함유해서 약 5시간 전후로 지속된다. 향수와 오데토일렛의 중간타입이다. 엷은 향으로 가장 많이 애용되는 ‘오데토일렛(Eau De Toilette)’은 5~10%의 향료를 함유해서 4~5시간 정도 향이 유지된다. ‘오데코롱(Eau De Cologne)’은 3~5%의 향료를 함유하여 2~3시간 정도 향이 유지된다.

사람들에게 불쾌함 대신 잠깐이지만 황홀경을 선사하는 향수라는 단어는 어디에서 왔을까?

‘향수(perfume : 향수, 연기내다/ 통하다)’의 어원을 보면 라틴어 ‘per(~을 통해)’와 ‘fumum(연기)’

의 합성어인 ‘퍼퓨뭄(perfumum)’이 기원이다. 이 단어가 이탈리아어 ‘parfumare’로 변형되었으며16세기 중엽 프랑스어로 유입되어 ‘파르팽(parfum)’이 되었고 다시 영어의 ‘퍼퓸(perfume)’으로정착을 했다.

[김권제 칼럼니스트]
고려대학교 영어교육학과 졸업
미디어파인 칼럼니스트

김권제 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0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