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이 메스꺼운 증상 신경성위염? 담적병 치료해야 [박지영 원장 칼럼]

박지영 원장l승인2020.09.20l수정2020.09.20 07: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부천 으뜸한의원 박지영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하루 한끼 이상을 햄버거나 떡볶이, 또는 편의점 라면이나 도시락 등으로 해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바쁜 생활 속에서 음식을 직접 요리해 먹는 것이 힘들기도 하지만, 가격 대비 맛이 좋아 ‘가성비’ 면에서 매우 뛰어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와 같은 식습관이 지속되면 자칫 위장에 부담이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최근 인스턴트 음식이나 배달 음식에 의존하는 식습관으로 속이 메스꺼운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특히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이나 밀가루 위주의 식단, 여기에 커피나 탄산음료, 술을 즐기는 식습관은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속이메스꺼운 증상을 야기하는 대표적인 요인이기 때문이다.

흔히 속이 메스껍다고 하면 위 속에 문제가 있지 않을까 생각하기 쉽지만, 내시경이나 엑스레이 초음파 등 각종 검사를 받아봐도 뚜렷한 원인을 찾기 힘든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에는 보통 단순 기능성위장장애나 신경성위염으로 진단을 받고 약을 복용하지만 증상의 완전한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게 사실이다. 일시적인 불편함을 감소시킬 순 있지만 근본적인 속이 메스꺼운 증상의 원인까지 해결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것이다.

따라서 원인이 될 수 있는 범위를 좀 더 확장해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데, 위의 내부가 아니라 혹시 외벽에 문제 요인이 있는지도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한의학에서는 이처럼 위의 외벽에 담이 쌓여 발생하는 ‘담적병’의 주요 증상 중 하나로 속이 메스꺼운 증상을 들고 있기 때문이다. 위장 내쪽이 아니라 외벽이 문제가 있으니 내시경이나 각종 검사를 통해서는 염증이나 이상 증상을 발견하기 어렵다.

담적병이란 과식이나 급하게 먹는 잘못된 식습관이 지속되면서 위가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이 한계치에 도달하여 나타나는 한의학에서의 만성 위장 질환을 가리킨다. 위장 외벽에 독소가 쌓이면 서서히 위장이 딱딱하게 굳고 신축성이 떨어지면서 소화 기능이 저하된다. 이로 인해 소화불량, 속메스꺼움, 더부룩함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시간이 흐를수록 전신에 영향을 주어 두통, 어지럼증, 어깨결림, 등 다양한 증상으로 고통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속이메스꺼운증상의 원인을 찾기 힘들다면 담적병을 의심하고, 체계적인 치료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우리 몸을 기계에 비유하자면 소화기는 엔진과도 같은 곳이다. 섭취하는 음식물을 연료로 보면, 완전 연소(소화)되지 않은 음식물은 찌꺼기를 만들어내고 각종 기관 고장이 원인이 되듯, 음식물에서 발생한 담적은 다른 전신질환의 원인이 된다. 연소 효율이 떨어지면 차의 연비가 떨어지듯이, 우리 몸도 만성피로 증상을 겪고, 노폐물인 담적으로 속이 메스꺼운 증상이나 다른 전신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제 때에 음식물이 소화되어 노폐물인 담적이 발생하지 안도록 치료가 필요하다. 담적병은 담적을 풀어줄 수 있는 한약을 담적병 유형과 개인 체질에 맞추어 처방하며, 증상에 따라 자율신경 균형을 회복시켜줄 수 있는 침치료와 약침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담적병은 증상이 많이 누적된 경우가 6개월 이상의 장기치료를 요할 수 있다.(부천 으뜸한의원 박지영 원장)

박지영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0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