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6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어떻게 표현해야 효과적이지? ‘그래픽(graphic)’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그래픽(graphic)은 상품화, 일러스트레이트, 엔터테인먼트를 위해 벽, 캔버스, 스크린, 종이, 돌과 같은 표면 위에 보여주는 도형, 사진 등 다양한 시각 형상이나 작품 등을 의미한다. 예를 들면 사진...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26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내 위에 그려라. ‘도화지/ 캔버스(canvas)’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시골 초등학교때 미술시간이면 크레용과 스케치북을 야외로 가지고 나가서 풍경화를 그리곤 했다. 중. 고등학교 때부터는 크레용 대신에 도화지인 스케치북에 물감을 이용하여 그림을 그렸다.미대에 가고 싶은 친구들...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24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내 마음이 원하는 바를 그린다. ‘그림/ 회화(painting/ picture)’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그림을 그리는데 어느정도 재능이 있다면 모를까 대부분의 사람들을 특히 학창시절에 난감하게 하는 것이 미술 시간의 그림 그리기이다. 자기 혼자 못그려서 점수를 낮게 받으면 그만인데 숙제라도 내어주면 그 학생...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23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내 머리 속에 있는 것은 다 표현이 가능하다. ‘디자인(design)’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디자인’은 처음과 달리 미술과 관련된 용어로 발전하여 쓰이다가 이제는 의미가 더욱 확장되어 우리 주변에서 미술과 관련이 없는 분야에서도 다양한 목적으로 쓰여지고 있다.디자인은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자기들...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22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원하는대로 긋고 칠하고. ‘붓(brush)’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초등학교때 크레용으로 손 쉽게 그림을 그리다 물감으로 그림을 그리는 것은 고역이었다. 일단 가방에 짐이 더 늘어난다. 물감, 빠레트, 붓, 물통 등 챙길 것도 많고 집에서 다 챙겨왔다고 생각했는데 미술시간...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20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인간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아름다움. ‘예술(art)’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하루 세끼를 밥만 먹고 살 수 없다”는 말이 있다. 밥먹는 행위가 무료하고 재미없어서 하는 말은 아닐 것이다. 인간은 항상 현재가 불만족스러워 더 좋은 것에 욕심을 낸다. 인간의 욕심 중의 하나가 정신적...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17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슬퍼도 웃어요. ‘희극/ 코미디(comedy)’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웃으면 복이 온다”란 말이 있다. 우리의 뇌는 조금은 허술한 구석이 있어서 우리가 가짜로 웃어도 정말로 웃을 때와 똑 같은 반응을 한다고 한다. 웃음이라는 것은 정신적으로나 건강에도 매우 이로운 영향을 ...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16
[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진맥의 표준화에 거는 기대 [홍무석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한의대에 입학하니까 친인척은 물론이고 지인들도 너도나도 내게 손목을 내밀었다. 진맥을 봐달라는 것이었다. 우물에 가 숭늉 찾고, 콩밭에서 두부 찾는 격이랄 수 있지만, 한방하면 진맥을 떠올릴 만큼...
홍무석 한의사  2021-09-15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나를 울리지마. ‘비극(tragedy)’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사람들이 본연의 풍부한 감수성이 있다면 대부분은 슬픈 일을 당하면 눈물이 나온다. 자신의 슬픈 일이니 눈물은 당연하겠지만 영화나 연극의 슬픈 장면을 보아도 감정이입이 되어서 눈물이 나온다. 그래서 비극적인...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14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슬플 때는 나를 보고 웃어봐. ‘삐에로(pierrot)’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삐에로’는 무언극(팬터마임), 희가극 등에 등장하는 조금은 이상하면서도 익살스러운 사람을 지칭하는 말이다. 이들은 극이나 모임 등에서 본 막이 시작되기 전에 무대에서 우스꽝스럽고 재치있는 행동으로 관중들...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13
[김주혁 주필의 가족남녀M&B] 영화계 유리천장 [김주혁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주혁 주필의 가족남녀M&B] ‘우먼 인 할리우드’는 미국 영화계의 성차별이 얼마나 심각한지, 그로 인해 여성에 관한 부정적 인식이 얼마나 양산되는지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영화다. 여성 배우들의 증언과 증거들이 다양하게 제시된다.이 ...
김주혁 미디어파인 주필  2021-09-12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어때? 똑같아서 놀랬지? ‘마네킹(mannequin)’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마네킹(mannequin)’은 일반적으로 쇼 윈도나 상점 안에 가게 주인이 팔고 싶은 옷이나 악세사리 등을 입혀서 전시/ 진열하여 사람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사람을 닮은 인형을 말한다. 기이한 모양으...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11
[라이프칼럼] 누구나 밟기를 소망한다. ‘레드카펫(red carpet)’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우리는 외국의 국빈이 비행기에서 내릴 때, 연말 연시의 중요한 파티나 행사 그리고 각종 영화제에서 입구에 깔린 붉은 양탄자를 흔히 보게 된다. 이 ‘레드 카펫’은 단순히 신발이 더러워 지지 말라는 의미보다도...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09
[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소금엔 죄가 없다 [홍무석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코로나 팬데믹이 우리의 먹거리 습관도 바꿔놓고 있다. 그동안 한 끼 때우는 음식 취급을 받던 간편식이 이제는 일상식이 된 게 대표적이다. 간편식의 영어 표현인 HMR(Home Meal Replac...
홍무석 한의사  2021-09-08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연기자의 열정이 넘친다. ‘무대(stage)’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무대는 연극, 공연, 음악, 춤 등 무대 예술을 연기자들이 행하는 실외 혹은 실내의 일정 공간이다. 평면적 혹은 입체적인 제한적 공간에서 관객들을 감정이입하게 하는 무대 연기자들의 열정이 끝나면 관객들은 ...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07
[디지털장의사 박용선의 ‘잊혀질 권리’] 구글 이미지, 원문 삭제해도 검색 기록은 계속 남는다? [박용선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디지털장의사 박용선의 '잊혀질 권리'] 요즘은 키보드 몇번만 두드려도 모든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세상이다. 궁금한 게 있으면 인터넷 포털사이트를 켜서 검색만 해주면 궁금한 것부터 그와 관련된 다른 내용들까지 일목요연...
디지털장의사 박용선 대표  2021-09-06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판이 마련되면 놀 사람이 필요하다. ‘배우(actor)’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조선시대에는 지금의 배우라는 직업은 광대라고 해서 한 마디로 사람의 대접을 받질 못했다. 업종 자체도 천박하게 여겼지만 여기에 종사하는 사람들도 사회구성원 중 최 하층민에 속하는 사람들이 다수였다. 물론 ...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06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배꼽 빼내는 연극. ‘무언극/ 마임/ 팬터마임(pantomime)’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인간의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것은 정말로 오묘하다. 같은 언어를 쓰는 사람이 몇 시간을 대화해도 의미가 엇나가는 경우도 많지만 말을 하지 않는 동작 몇 개로도 정확한 의사를 전달하는 경우가 있다. 그래서 무언...
김권제 칼럼니스트  2021-09-03
[라이프칼럼] 이혼소송 답변서, 카라법률사무소 유지은변호사가 전하는 작성시 주의점 [오서윤 기자의 직격인터뷰]
[미디어파인=오서윤 기자의 직격인터뷰] 소송을 통해 이혼을 하고자 한다면 법원에 이혼소장을 제출하는 것부터가 시작이다. 이혼소장을 제출한 쪽은 원고가 되며, 소장이 접수되면 법원은 소장의 부본을 피고의 주거지로 송달하고, 송달받은 피고는 가사소송법에 ...
오서윤 기자  2021-09-03
[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일상다반사(日常茶飯事)의 유래 [홍무석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정현종 시인은 ‘방문객’이란 시를 통해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라고 했다. 왜냐 하면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
홍무석 한의사  2021-08-31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