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봄이 왔어요' [최민정 에세이]

최민정 청춘칼럼니스트l승인2021.04.13l수정2021.04.13 16: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할머니,
봄이 왔어요.

따사로운 햇살이 머리 위에 내려 앉아
제 검정 머리를 갈색으로 빛나게 하는
봄이 왔어요.

겨울 내내 부끄러워 몸을 숨겼던 꽃봉오리가
수줍게 모습을 드러내는
봄이 왔어요.

할머니 기억 속엔 여전히 꼬마인 제가
뾰족구두를 신고서 교정을 거닐 면,
살랑대는 바람에 치마 끝이 나부끼는
봄이 왔어요.

할머니가 항상
내 강아지 이렇게 삐쩍 말라서 어이할꼬 매만지던
제 두 뺨이 살굿빛으로 물드는
봄이 왔어요.

할머니가 해주시던 달걀 프라이의 노른자만큼
샛노란 개나리가 지천으로 깔린
봄이 왔어요.

할머니, 그 곳에도 봄이 왔어요?
너무 좋아서 꿈에도 얼굴을 안보여주실만큼
아리따운 봄이 왔어요?

할머니,
할머니가 없는 이 하늘 아래에도,
어김없이 또
봄이 왔어요.

최민정 청춘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