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염좌, 증상에 따른 치료 방법은? [배상원 원장 칼럼]

배상원 원장l승인2021.04.13l수정2021.04.13 16: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잠실 선수촌병원 배상원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발목을 삐끗하며 접질리는 부상인 발목염좌는 주위에서 자주 겪는 흔한 질환이다. 그만큼 발목염좌가 발생해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적절한 대처 없이 방치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증상이 가볍고 통증이 심하지 않은 발목염좌라도 해도 초기에 적절한 대처를 하지 않으면 작은 충격에도 쉽게 발목염좌가 발생하는 만성발목불안정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발목염좌 시 복숭아뼈 주변으로 통증 및 부종, 멍 등의 증세가 있다면 정밀검사를 통해 발목인대파열 및 연골 손상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권장된다.

발목염좌는 발목인대가 얼마나 파열되었는지에 따라 3단계로 분류된다. 발목인대에 파열은 없지만 살짝 느슨해진 상태의 경미한 염좌는 1도, 심한 통증 및 부종이 발생하는 발목인대 부분파열은 2도, 마지막으로 발목인대가 완전히 끊어져서 고정 및 수술적 처치가 필요한 상태가 3도 염좌다.

보행은 가능하지만 경미한 통증이 느껴지는 1도 염좌는 안정 및 냉찜질, 압박 등으로 회복이 가능하다. 그렇지만 발목인대가 부분적으로 찢어진 2도 염좌는 깁스 및 보조기 착용, 주사 요법, 체외충격파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만약 수개월간의 치료에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거나 발목인대파열이 심각하다면 파열 부위를 봉합하거나 재건하는 수술이 고려된다.

발목인대파열 수술 후에는 발목 관절이 경직되어 굳어버리지 않도록 관절 운동을 꾸준히 하고, 손실된 근력을 다시 강화시키는 재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재활 과정이 소홀해지면 재파열이 발생할 수 있으며, 잘못된 재활 치료로 인해 관절에도 강직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평소에 발목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발목인대파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운동이나 등산을 하기 전에는 스트레칭을 충분히 하고 발목을 보호하는 신발을 착용하는 것이 권장된다.(잠실 선수촌병원 배상원 원장)

배상원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