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자세로 인한 허리통증, 좌골신경통일까 [조광희 원장 칼럼]

조광희 원장l승인2022.01.10l수정2022.01.10 10: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조광희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허리통증은 많은 사람들이 살면서 한번쯤 겪게 되는 통증 중 하나다. 의자에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긴 현대인의 특성상 허리통증이 나타날 가능성도 높은데, 평소 바르지 못한 자세로 인해 통증이 나타난다면 여러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만약 허리 아래 다리, 발까지 통증이 이어진다면 좌골신경통을 의심해볼 수 있다. 좌골은 의자나 바닥에 앉았을 때 바닥에 닿는 몸의 부위다. 좌골신경은 허벅지의 바깥쪽부터 종아리의 바깥쪽과 뒤쪽, 발목 안쪽 복숭아뼈 주변을 제외한 발의 거의 모든 감각을 제어한다.

이에 해당 질환은 좌골신경이 제어하는 부분 전체에 통증이 일어날 수 있다. 통증은 수시로, 또 몇 시간부터 며칠간이나 계속될 수 있다. 특히 이와 같은 통증의 양상은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등의 질환과 다른 만큼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장시간 방치한다면 다리와 연결된 다양한 부위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통증이 심각해질 경우 근육위축이나 근력약화 등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과 초기 료가 진행돼야 한다.

치료는 경차단술을 적용해볼 수 있다. 이는 가느다란 특수주사기를 통해 병변 부위에 약물을 전달하여 통증을 완화하는 방법이다. 영상 치료장비인 C-ARM을 통해 병변 부위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시술하므로 정확도가 높고 절개를 하지 않아 출혈이나 마취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어 고혈압, 당뇨병 등 전신 질환자도 치료가 가능하다.

다만 개인에 따라 주사 통증을 느낄 수도 있는데, 이는 주사액이 들어가면서 일시적으로 압박감을 느끼는 정도다. 이에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사전에 인지하고 담당의와 충분한 상의를 통해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평소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도 중요하다. 의식적으로 자세가 비뚤어지지 않도록 하고, 자세를 자주 바꿔주거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도움된다. 또 허리와 하체의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으로 예방할 수 있다.(송림동 서울튼튼정형외과 조광희 원장)

조광희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 6층 601-609호 (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  대표전화 : 070-8286-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2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