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샘추위에 힘들어하는 당신에게 [최민정 칼럼]

최민정 청춘칼럼니스트l승인2017.03.13l수정2017.03.22 12: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최민정의 태평가] 침대에서 더 뒹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나는 자본주의의 노예이기에 오늘도 무거운 몸을 일으켜 아르바이트를 하러간다. 계속 되는 갑질에 몇 번씩 주먹을 쥐었다 피다가도 나는 을, 아니 어쩌면 병, 아니 어쩌면 정에 불과하니 마음에도 없는 사과를 한다.

죄송합니다 고객님. 죄송합니다 사장님. 자존심이 밥 먹여주던가? 아르바이트비는 밥을 먹여준다. 나는 억지로 입꼬리를 끌어올린다.

오늘 하루도 그럭저럭 버텼다. 문을 열고나오니 찬바람이 날 마주한다. 봄이라더니 아직도 춥기만 한 게, 꼭 내가 처한 상황 같다. 청춘, 만물이 푸른 봄철. 세상은 나를 그렇게 부른다. 그러나 지금의 나는 어떠한가? 푸른 잎은커녕 온통 회색인게 여전히 춥기만 하다.

대학에만 가면 모든 것이 해결될 줄 알았고, 마법처럼 한 번에 멋진 어른으로 변신할 줄 알았다. 그러나 나는 그저 어른의 가죽을 뒤집어 쓴 멍청한 어린아이일 뿐이다.

무엇이 문제일까. 물려받은 수저의 재질도 탓해보고 못난 나를 탓하기도 해봤지만 기분만 나빠질 뿐 해결되는 건 없었다. 밥을 먹다가도 , tv를 보며 깔깔대다가도, 이따금씩 찾아오는 답답함과 불안감에 명치 부근이 체한 것처럼 아렸다.

이 약도 없는 통증은 무엇 때문일까. 단지 우리가 청춘이라서? 다들 언제는 청춘이라며 추켜 세워주더니, 이제 청춘이니까 아파야 된다고 말한다. 아직 봄은 오지도 않았는데, 이럴 때만 청춘이라는 핑계를 대자니 반발심이 든다.

그래서 난 조금 더 로맨틱한 핑계를 제안하고자한다. 꽃이 피어나는 것이 샘이 난 겨울이 마지막 발악을 하듯, 지금 우리에겐 꽃샘추위가 찾아온 것이라, 그렇게 믿어보기로 한다.

이미 자존심은 헐값이 되어버린지 오래지만, 매서운 추위에 굴복해 버리기에는 내 젊음이 너무 가엾다. 일말의 자존심을 영혼까지 끌어 모아서 새싹이라도 피워보련다. 보도블록을 비집고 꽃을 피우는 민들레도 있지 않은가.

드높은 경쟁률을 뚫고 기적처럼 세상에 와준 우리를, 청춘이라는 아리따운 별명을 가진 우리를, 온 우주가 질투하고 있나보다. 모든 아픔이 우리가 피울 꽃을 향한 치기어린 시기일 뿐, 봄은 언젠가 오기 마련이다.

최민정 청춘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