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염, 방치하면 골반염, 합병증 등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의료 칼럼]

박민영 원장l승인2021.06.04l수정2021.06.04 1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왼쪽부터 오산산부인과 김현주 원장, 김종오 원장, 박민영 원장, 이지윤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여성은 살면서 75% 정도가 최소 한 번 질염을 겪는다. 따라서 질 분비물이 생성되거나 비릿한 냄새가 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질염을 의심해 볼 만하다. 많은 여성들이 질염은 잘 씻지 않아 생긴다고 알고 있지만 이는 잘못된 상식이다.

질염의 종류에는 대표적으로 세균성 질염과 칸디다스성 질염이 있는데, 세균성 질염은 대부분 자궁경부가 느슨해진 틈을 타 세균이 침입해 발생하게 된다. 면역력이 약화되었거나 잦은 성교, 질 깊숙한 곳까지 씻어내는 질 세척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세균성 질염은 질 분비물이 누런색이거나 회색을 띠고 생선 냄새가 나며, 특히 생리 전후나 성관계 후에 증상이 심하다.

칸디다스성 질염은 곰팡이균인 칸디다균에 의해 발생하는 질염으로 흰 치즈 조각 형태의 질 분비물이 나오거나 외음부 가려움증, 작열감, 성교통, 배뇨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꽉 끼는 옷이나 바지를 피하는 것이 좋고, 샤워 후에 잘 건조 한 후 통기성 좋은 속옷을 착용해야 한다. 그리고 질 세척 시에는 향이 강한 세정제나 알칼리성 비누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또 질 세척을 자주 하는 것은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다.

무엇보다 질염 증상이 나타났다면 숨기거나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다. 병원 치료를 미룰수록 골반염, 합병증 등으로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노란색 혹은 혈흔이 섞인 분비물이 나오거나, 성교통이 있거나 성관계 후 출혈이 있거나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는 등의 증상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가는 것이 좋다. 이러한 문제는 예민하고 민감한 부위이므로 믿을 수 있는 산부인과 전문의와 꼼꼼한 상담을 거친 후에 시술을 결정하는 것이 현명하다.(오산산부인과 박민영 대표원장)

박민영 원장  mediafine@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