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유진모의 무비&철학] 판타지오 ‘사태’와 연매협의 역할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이슈&피플] 코스닥 상장 연예 기획사 판타지오의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마이너스 11억 7455만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더 큰 적자 폭을 보였다. 판타지오는 (사)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로부터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상...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19
[유진모의 무비&철학] ‘버닝’, 호불호 극도로 엇갈릴 아트스릴러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국내에선 소수 마니아에게만 주목받지만 세계 유력 영화제에서 인정받는다는 일부 감독은 이창동 감독을 배워야 할 것 같다. 최신작 ‘버닝’을 통해 이 감독은 ‘이봐, 유럽의 예술적 영화의 수준에 우리네 정서를 불어넣은 게...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18
[유진모의 무비&철학] ‘독전’, 충격, 전율, 감탄의 범죄스릴러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영화 ‘독전’(이해영 감독)은 이 감독의 기존 작품이나 상업적 공식에 충실한 케이퍼 무비, 혹은 ‘메멘토’나 ‘록 스탁 앤 투 스모킹 배럴즈’ 같은 굉장히 유니크한 작품과의 차별화가 돋보인다. 눈치 빠른 관객이라면 결...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17
[유진모의 무비&철학] ‘데드풀 2’, 제도권 비웃는 키치의 극한값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331만여 명을 동원한 영화 ‘데드풀’의 속편 ‘데드풀 2’(데이빗 레이치 감독)는 마블 마니아라면 당연히 반길, 전편에서 다소 아쉬움을 느낀 관객마저도 사로잡을 강력한 모습으로 재편됐다. 시작부터 충격적이고, 반전을...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16
[유진모의 무비&철학] ‘임을 위한 행진곡’, 모든 갈등 허물자는 최루물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박기복 감독)은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의 성폭행이 수면 위로 떠오름과 동시에 전두환에 대한 재판이 화두가 된 현시점과 절묘하다. 최근의 ‘택시운전사’와 ‘1987’이 그랬듯 이 작품은 특...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11
[유진모의 무비&철학] ‘안녕, 나의 소녀’, 꿈 펼치라는 존재론적 청춘물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타이완 시에춘이(사준의) 감독의 영화 ‘안녕, 나의 소녀’는 이젠 익숙한 타임 슬립을 통해 펼쳐지는 청춘물의 외형을 지녔지만 단순한 성장 드라마라든가, 아직 어른이 되지 못한 청소년 멜로의 지평을 뛰어넘는다. 주인공 ...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10
[유진모의 무비&철학] 손예진, 대세가 되기까지, 혹은 시작부터?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이슈&피플] 2018년 5월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1, 2위에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주인공 정해인과 손예진이 나란히 올랐다. 정해인이 바야흐로 돌풍의 시작이라면 손예진은 롱런의 중간점검이자 영화와 드라마를 동...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09
[유진모의 무비&철학]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영리한 마블, 더 영악한 관객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최종 스코어는 과연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1049만여 명을 넘을 것인가? 더 나아가 한국 최고 기록인 ‘명량’의 1761만여 명도 갈아치울 것인가? 이렇듯 엄청난 흥행세...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04
[유진모의 무비&철학] ‘레옹’, 사랑받지 못한 킬러와 소녀의 첫사랑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볼륨을 높여도 왠지 먼 곳에 있는 것만 같은 스팅의 허스키 보이스와 유사한 톤의 기타가 처연하고 허허롭게 울려 퍼지며 시작되는 ‘Shape of my heart’를 더욱 유명한 명곡으로 만든 영화 ‘레옹’(뤽 베송 감...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02
[유진모의 무비&철학]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히어로와 빌런의 철학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의 흥행세가 엄청나다. 관객 대다수가 박수갈채를 보내는 가운데 오역 논란도 일파만파다. 그만큼 이 영화에 관심과 애정이 크기 때문이다. 영화의 흥행은 재미 여부에 달려있다...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5-01
[유진모의 무비&철학] 조용필, 가왕을 넘어선 한반도의 대중음악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이슈&피플] 처음으로 북측 정상이 남측 땅을 밟은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만남에서도 연예인은 빛났다. 윤도현은 자신의 SNS에 이날 만찬장에서 재회한 조용필, 현송월 천지연관현악단장과...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30
[유진모의 무비&철학] ‘어벤져스3’ 독과점 논란과 자본주의 민주주의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가 최고의 오프닝 흥행성적을 바꾸며 관객들이 이 영화에 얼마나 목말라 했는지, 또 만듦새가 얼마나 훌륭한지 입증하는 가운데 일각에서 독과점 논란이 일고 있다. 함께 개봉된...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27
[유진모의 무비&철학] ‘원더스트럭’, 사랑과 우정을 찾는 아름다운 여정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원더스트럭’은 인상 깊은 멜로 ‘캐롤’로 많은 관객을 감동시킨 토드 헤인즈 감독 때문에 관심을 끄는 영화다. 시공간을 뛰어넘는 판타지 멜로의 외형을 지녔지만 소년과 소녀가 사랑하는 이를 찾는 여정을 통해 소통하는 방...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26
[유진모의 무비&철학]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그 어떤 상상도 뛰어넘는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관객의 그 어떤 선입견도 초월하는 엄청난 작가적 상상력과 슈퍼 빌런의 니힐리즘이 넘실대는 영화다. ‘아바타’의 제임스 카메론이 최근 마블의 슈퍼히어로 영화에 대해 쓴소리를 냈지만 이 작품으...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25
[유진모의 무비&철학] ‘레슬러’, 누구나 그렇게 부모도 어른도 된다는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레슬러’(김대웅 감독)는 가족 코미디의 외투를 걸친 인생의 철학을 어렵지 않게 풀어가는 영화다. 40살 귀보(유해진)는 체육대학 레슬링 선수인 20살 아들 성웅(김민재)과 함께 소영 가영(이성경) 지영 세 자매를 슬...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24
[유진모의 무비&철학] 임청하, 손뼉 칠 때 떠난 홍콩의 양면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이슈&피플] 1980~90년대를 풍미한 홍콩의 대표적인 미녀 배우 린칭샤(임청하, 64)가 정우성과의 ‘인증샷’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린은 한국 관객과 홍콩 영화계에서 어떤 의미였을까? 인터넷엔 청소년 시절 그녀의 미모에 흠뻑...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23
[유진모의 무비&철학] ‘갑질’과 정치인, 그리고 ‘살인소설’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조양호 한진그룹 및 대한항공 회장 가족의 ‘갑질’ 의혹이 연일 논란을 일으키며 화제에 오르고 있다.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엔 ‘갑질’이란 단어가 다수의 서민의 인권과 행복을 짓밟는 대표적인 악행으로 화두에 오르고 있기 ...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19
[유진모의 무비&철학] ‘살인소설’, 지적 두뇌 게임 요하는 반전 스릴러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영화 ‘살인소설’(김진묵 감독)은 머릿속이 꽤나 복잡해질 만한 지적인 반전 스릴러다. 지난해 흥행에 성공한 ‘살인자의 기억법’이 엿보인다. 이경석(오만석)은 집권 여당 국회의원 염정길(김학철)의 딸인 소설가 지은(조은...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17
[유진모의 무비&철학] ‘나를 기억해’, 귀신의 공포보다 무서운 스릴러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영화 ‘나를 기억해’(이한욱 감독)는 연쇄 살인마의 스릴러보다, 귀신의 호러보다 더 소름 끼치는 스릴러다. 14년 전 경기도 양평. 여고생 유민아는 채팅을 통해 알게 된 또래의 김진호를 만나 그가 건넨 음료수를 마신 ...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14
[유진모의 무비&철학] ‘크리미널 스쿼드’, 하이스트 필름의 교과서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디아블로’ ‘런던 해즈 폴른’ 등 꽤 탄탄한 시나리오를 쓴 크리스찬 거드게스트의 감독 데뷔작 ‘크리미널 스쿼드’는 하이스트 필름으로선 흠잡을 데 없는 교과서적인 스토리와 외형을 지녔다. 여기에 선과 악이 애매모호한 ...
유진모 칼럼니스트  2018-04-13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601-23호)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편집인 : 이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8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