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가장 세계적인 보드 게임 ‘체스(chess)’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체스(chess)는 두 명의 선수가 체스 보드에서 피스들을 규칙에 따라 움직여 싸우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보드 게임이자, 오늘날 가장 대중적인 게임 중 하나이다. 플레이어는 킹1개, 퀸1개, 룩과 나이트와 비...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8-03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조각이나 건축자재로 아름다움을 뽐내는 ‘대리석(marble)’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대리석(암)(marble)은 석회암이 변한 변성암의 일종으로 변성암은 암석이 높은 열과 큰 압력을 받아 성질이나 조직이 변했는데 주 특징으로는 엽리와 큰 결정이 있다. 주성분이 탄산칼슘인 대리석에는 평행하게 배...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7-26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최고의 희열을 주는 ‘승리(victory/ triumph)’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인간은 살면서 작든 크든 많은 시련과 난관을 맞이하게 된다. 어떤 이는 이를 잘 극복을 하고 앞으로 나아가며 어떤 이는 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좌절을 겪고 나락으로 떨어진다. 우리는 개인적으로 무엇을 극복했을 때...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7-22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맛있는 빵을 만드는 사람, ‘파티시에(pastry chef/ ‘pâtissier)’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전에 우리가 신입 사원일 때 자주하는 소리가 “은퇴하면 제빵기술을 배워서 빵집을 하겠다”는 것이었다.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창업을 희망할 때 생각하는 업종 중 하나가 커피전문점이고 그 다음으로 제과점도 많다. ...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7-13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쌀로 만든 맛있는 요리 ‘리소토(Risotto)’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리소토(Risotto)는 이탈리아의 전통 요리로 해당 지역의 쌀을 이용하여 만드는 여러 음식 가운데 하나로 우리나라 사람 특히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이다.파스타와 함께 전식인 프리모 피아토(Primo Piat...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7-08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식재료가 예술이 된다 ‘요리사(cook)’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요리는 주변의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음식을 만드는 행위이다. 원시시대에는 동물이나 물고기를 수렵하여 날로 먹었고, 주변의 과일로 먹거리를 해결했다. 불을 이용하면서부터 고기를 익혀 먹고 곡식을 이용한 요리도 ...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6-23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세계 3대 요리, ‘푸아그라(foie gras)’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흔히 고급 요리를 말할 때 등장하는 요리가 바로 푸아그라다. 미식가들이 고급요리로 언급하는 이름 중 하나이기에 어떤 음식인지 관심을 많이 받는 요리다. 그렇지만 간으로 만든 음식이라 하면 느낌이 다르게 다가온다...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6-19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인간의 건강에 꼭 필요한 ‘채소(vegetable)’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우리나라의 식단이 서구화되다 보니 각종 성인병이 문제가 된다. 학자나 의사들의 주장을 보면 어떤 이는 채식이 건강에 좋다고 권하고. 어떤 이는 채식만은 해롭기 때문에 적당히 고기를 같이 먹어야 건강에 좋다고 한...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6-13
[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인간에게 유용한 먹거리인 ‘과일/ 과실(fruit)’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우리가 식사 대용 혹은 간식으로 유용하게 먹는 것이 과일이다. 누구는 영양보충을 목적으로 누구는 피로회복이나 다이어트 목적 등으로 다양하게 과일을 즐긴다. 과일을 어떤 용도로 먹든 맛과 향 때문에 과일을 싫어하...
김권제 칼럼니스트  2017-06-07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대로23길 47(당주동, 미도파광화문빌딩 601-23호)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편집인 : 이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7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