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여성 질염, 방치하지 말고 조기 치료 중요 [지현영 원장 칼럼]

지현영 원장l승인2021.06.08l수정2021.06.08 12: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삼성레이디여성의원 지현영 원장

[미디어파인 전문칼럼] 질염은 여성이 살아가는 동안 한 번은 겪는다고 할 만큼 흔한 질환이다. 때문에 여성의 감기라고 불리기도 한다. 질염은 종류에 따라 증상도 다르게 나타나는데 가장 흔하게 걸리는 질염은 칸디다성 질염이고 이 외에도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이 있다.

칸디다성 질염은 여성의 75%가 평생 적어도 한 번은 경험하는 것으로 이중 약 5~10%는 반복적으로 감염되는 형태를 나타낸다. 하지만 적절한 시기에 산부인과 진료를 받으면 개선할 수 있기 때문에 질염이 의심된다면 방치하지 않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칸디다성 질염은 덩어리진 흰색 치즈 같은 질감의 분비물이 나오고 외음부에 가려움, 통증, 쓰라림 같은 증상을 나타낸다. 성교통과 배뇨통이 있는 것도 특징이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락토바실리가 없어지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발생한다. 누렇거나 회색의 분비물을 보이고 생선 비린내가 나는 등의 증상을 보이지만 사람에 따라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한 질 내 감염으로 성접촉에 의해 전파된다. 트리코모나스는 질 내 정상적인 산성 환경을 변화시키므로 다른 종류의 질염을 동반하는 경우가 흔하고 성접촉에 의해 전파되는 만큼 남성과 여성이 함께 치료받아야 한다. 거품이나 악취가 나는 희거나 누런 분비물이 관찰되고 외음부 부어오름, 가려움 같은 증상이 있다.

특히 더운 여름철에는 습도가 높아 질 내에서 균이 자라기 쉬운 환경이 되기 때문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수영장, 해변 등 오염된 물에 있는 균이 질 내부로 유입되기도 한다. 질염은 임산부나 당뇨병 환자처럼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도 잘 생기기 때문에 평소 피로가 누적되지 않도록 잘 쉬어주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무엇보다 질염은 방치할 경우 골반염, 방광염을 유발할 수 있고 심한 경우 난소암, 불임, 조산 등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증상이 의심된다면 방치하지 말고 산부인과 전문의와 상담 후 검사와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다.(은평구 삼성레이디여성의원 지현영 원장)

지현영 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편집국장 :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