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연수 칼럼]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

조연수 tbs교통방송 음악감독l승인2015.07.01l수정2015.07.01 1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조연수의 뮤직톡톡] 대중들은 위대했던 음악가들 이름 앞에 수식어를 붙여 말하는 것을 좋아한다. 음악의 아버지, 어머니를 비롯하여 음악의 신동, 음악의 성인, 건반위의 마법사, 피아노의 시인, 가곡의 왕 등으로 위대한 예술가에 대한 호의와 존경을 담은 별칭을 부르는 것이다.
하지만 바이올린 하나로 관객을 웃다가 울게 했고, 천국에서 지옥으로 데려갔으며, 현실세계에서 마법의 세계를 경험하게 하는 탁월한 능력을 가진 니콜로 파가니니(1782~1840)에게 붙여진 수식어는 다름 아닌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무대에 등장하는 그의 기이한 외모에 조롱과 비웃음을 보내다가도 그의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 모든 사람은 그의 포로가 되어 마음을 온통 빼앗겼고, 연주가 끝나면 그 격정적 감정에 사로잡혀, 실신하고 고함치고 환호와 박수를 보냈으며, 다시 그 시간들이 믿기지 않아 악마의 조종을 받는다거나, 연인을 살해하고 그 창자로 바이올린 줄을 만들었다는 등의 의심과 소문을 만들어 냈다고 한다.

※니콜로 파가니니(Niccolò Paganini, 1782년~1840년)는 이탈리아 제노바 출신의 바이올린 연주가, 작곡가이다.

도대체 그의 바이올린소리는 어떤 소리였을까. 파가니니는 어려서부터 큰 바이올린으로 연습했던 탓에 바이올린을 든 팔을 몸에 닿을 정도로 축 늘어뜨리는 등 독특한 자세를 취했었다. 또 그에 연주법은 연주불가 판정을 받을 정도의 까다롭거나 괴상한 주법들이 많았으며 즉흥연주의 달인이었다고 한다. 그는 바이올린하나로 오케스트라를 연상할 정도의 소리를 낼 수 있었고 바이올린 G현 한 줄로 연주하여도 네 줄 전체로 연주하는 것과 다를 바 없었다고 한다. 또 바이올린으로 동물소리나 사물의 소리를 묘사하고, 활 대신 나뭇가지로 연주하는 등 상상하기 어려운 퍼포먼스를 하기도 했는데 그것은 경박하다거나 악마를 떠올리게 되는 원인이 된 것이었지만 오히려 그의 인기를 부채질하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그의 대화하는 듯한 표현법은 듣는 이들을 경탄케 하는 이유가 되었던 것 같다.

https://www.youtube.com/watch?v=cJnh6RTm0HI  Moses Fantasy (Paganini)

이 기발한 천재의 곡 중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곡들도 많이 있다. 파가니니 바이올린 협주곡 2번 b minor 3악장 La campanella 는 종소리를 묘사한 음악인데, 이미 우리에게도 익숙하다. 또한 파가니니의 연주에 깊은 인상을 받고, 크게 자극받았던 리스트가 피아노곡으로 편곡한 La campanella 도 피아노를 배운 사람이라면 꼭 연주하기를 바라고, 드라마에도 자주 등장하는 명곡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0OY2-83CT1g  La Campanella (Paganini)
https://www.youtube.com/watch?v=M0U73NRSIkw La Campanella (Franz Liszt)

1995년에 sbs에서 방영하였던 드라마 ‘모래시계’는 방영시간이 되면 거리가 한산해질정도의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던 드라마로 그해 각 부문의 연기상, 예술상을 휩쓸었던 드라마였는데, 그 쓸쓸한 ost도 긴 여운을 남기고 있다. 러시아음악인 메인테마 백학과 더불어 혜린의 테마 역시 그 애잔한 멜로디로 드라마의 분위기를 한껏 살려준다. 드라마 전체에서 여러 가지 편곡으로 이 멜로디가 사용되는데 바로 파가니니의 violin& guitar sonata no 6 의 멜로디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OayOTMSTCXI 모래시계, 혜린의 테마
https://www.youtube.com/watch?v=jgwcz7nbccMViolin Sonata No 6 (Paganini)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시간을 뛰어넘어 오늘날에도 우리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한 파가니니의 이야기는 영화인들이 탐낼만한 소재이기도 한 것 같다. 이미 두 편의 영화가 개봉 되었는데 1989년 클라우스 킨스키가 기획하고 연출했으며 주연까지 맡았던 영화 ‘파가니니’ 와 2014년 버나드 로즈감독과 모델이며 바이올리니스트인 데이비드 가렛이 호흡을 맞춘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 다음 글에서는 영화 속 파가니니와 역사 속 파가니니의 이야기를 비교해보며 계속 이어가보고자 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annotation_id=annotation_2138998297&feature=iv&src_vid=s3Fih0rX9OA&v=0G2joT2kEzU Carnival of Venice (영화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 장면)

조연수 tbs교통방송 음악감독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0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