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골키퍼(Goalkeeper) 전용 창정비 설비 운영

오서윤 기자l승인2019.04.17l수정2019.04.17 14: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해군에서 운용하는 근접방어무기체계인 골키퍼 국내 창정비 시설 가동 본격화
‧ 미래 성장동력으로 창정비사업 포함 MRO 사업 강화 및 지속 확대 예정

▲ 16일 경북 구미 LIG넥스원 생산본부에서 열린 골키퍼 전용 창정비 설비 가동 기념행사(Launching Ceremony)에서 권병현 생산본부장(좌측 6번째)과 헤르트 반 데르 몰렌(Geert van der Molen) 네덜란드 탈레스社 부사장(좌측 7번째) 등 양 사 관계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미디어파인=오서윤 기자]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이 대한민국 해군에서 운용중인 골키퍼(Goalkeeper) 전용 창정비 설비 구축을 통해 첨단 무기체계에 대한 MRO(정비·유지·보수) 역량을 강화하게 되었다고 17일 밝혔다.

LIG넥스원은 16일 경북 구미 생산본부에서 권병현 생산본부장과 헤르트 반 데르 몰렌(Geert van der Molen) 네덜란드 탈레스社 부사장 등 양 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골키퍼 전용 창정비 설비에 대한 Launching Ceremony를 진행했다.

골키퍼는 대한민국 해군이 구축함 등에 장착해 근접하는 적 항공기나 대함 미사일을 요격하는 근접방어무기체계(CIWS ; Close in weapon system)이다. LIG넥스원은 ’16년에 방사청과  창정비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18년도에는 원제작사인 네덜란드 탈레스社에 기술 인력을 파견하여 정비 경험과 기술을 이전 받았다. ’19년 초부터 구미 생산본부에 전용 창정비 시설을 구축하여 골키퍼 창정비에 소요되는 시간 및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

▲ 16일 경북 구미 LIG넥스원 생산본부에서 진행된 골키퍼 전용 창정비 설비 가동 기념행사(Launching Ceremony)에 참석한 권병현 생산본부장(우측)과 헤르트 반 데르 몰렌(Geert van der Molen) 네덜란드 탈레스社 부사장(좌측)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무기체계의 첨단화·고도화에 따라 안정적인 정비기술 역량 확보는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LIG넥스원은 확보된 정비기술 및 해외 협력정비에 대한 사업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향후 해군이 도입한 해외 무기체계 등에 대한 유지보수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고 정비기술이 한 단계가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정비 기술 축적을 통해 해군의 전비태세 유지를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며 “우리가 만든 제품은 우리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자세로 고객 특성에 최적화된 종합군수지원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오서윤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편집인·편집국장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9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