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원하는 곳이 다 도로이다. ‘지프(jeep)’ [김권제 칼럼]

김권제 칼럼니스트l승인2020.09.07l수정2020.09.07 12: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출처=픽사베이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지프’는 구조가 간단하고 견고한 4륜 구동으로 힘이 강력해 어떤 지형에서도 쉽게 달릴 수 있는 차이다. 1902년 폴란드의 스파이커(Spijker) 형제가 만든 ‘스파이커 4WD‘가 지프의 효시로 제2차 세계대전 중에 윌리스 오버랜드(주 생산자)와 포드자동차가 군용으로 공급하면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졌다. 원래 지프는 미국 아메리칸모터스사의 등록상표였었는데 전 세계에서 라이선스계약을 맺어 제작하게 되면서 4륜 구동 자동차를 가리키는 말로 일반화되었다.

그 어원의 탄생 배경을 보면 여러가지 설(네이버 백과사전 참조)이 있다. 첫번째 설로, 범용/ 다용도란 뜻의 ‘제너럴 퍼포스(general purpose)’의 머리글자에서 따서 ‘GP’가 나왔고 이말이 ‘지프’가 되었다는 설이다.

두번째 설은, 윌리스 오버랜드와 포드사의 제품명 GPW(Government, P-Wheelbase, Willy's)에서 지프가 유래가 되었다는 설이다.

▲ 사진 출처=픽사베이

세번째 설은, 만화 캐릭터의 이름에서 연유되었다는 설이다. 1937년 미국의 만화가 Elzie Crisler Segar의 인기 만화 ‘뽀빠이(Popeye)’에는 ‘유진 더 지프(Eugene the Jeep)’라는 캐릭터가 등장한다. 이 강아지는 강인한 작은 동물로 난초를 먹고 모습도 감출 수 있으며 어디든 갈 수 있는 만능 해결사의 캐릭터로 묘사되는데 'Je-e-e-p'라는 소리를 낸다고 한다. 그래서 그가 내는 소리 혹은 이름에서 ‘지프’가 나왔다는 설이다.

마지막 설로, 1934년 오클라호마에서 유전을 파기 위한 특수트럭을 지프라고 했는데 특수 특럭 이름에서 지프가 유래되었다는 설이다.

[김권제 칼럼니스트]
고려대학교 영어교육학과 졸업
미디어파인 칼럼니스트

김권제 칼럼니스트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0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