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권하는 사회, 절약(節藥)이 먼저다 [홍무석 칼럼]

홍무석 한의사l승인2020.10.05l수정2020.10.05 11: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디어파인 칼럼=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절제의 성공학’이라는 책은 일본의 관상학자인 미즈노 남보쿠((水野南北,1757~1834)에 관한 얘기를 다루고 있다. 그는 인간의 성격·기질·사고·운세 등이 ‘무엇을 먹고 있는가’로 결정된다고 주장했다.

관상은 언제든지 바뀌며 그 출발점은 절식(節食)에 있다는 것이다. 그의 이론과 철학은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한 것이어서 관상학계에서는 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있기도 하다.

남보쿠는 오사카 출신이다. 어려서 부모를 잃고 대장장이를 하던 작은아버지 밑에서 자랐다. 10세 때부터 술을 배우고, 도박을 일삼고, 싸움을 일으키다가 18세 되던 해에 도둑질로 감옥에 가게 됐다.

감옥에 있으면서 가난하고 죄지은 사람들의 생김새가 성공한 사람들과 다른 것을 발견했다. 출옥 후 자기의 운명이 궁금해서 관상가를 찾아갔을 때, 이런 말을 들었다. “1년 안에 칼에 맞아 죽을 운명이니 속히 절로 가서 출가를 청하시오”

남보쿠는 그 길로 가까운 절에 가서 출가를 청했으나, 절의 주지스님은 1년 동안 보리와 흰 콩으로만 식사를 하고 오면 받아주겠다고 말한다. 남보쿠는 바닷가에서 짐꾼으로 힘들게 일하면서도 죽을 운명을 피하기 위해 보리와 흰 콩만을 먹고, 술도 끊고 버텼다.

어울리는 무리들과 종종 싸움이 일어났지만, 1년을 무사히 넘기고 절로 향하던 그는 자신의 죽음을 예언했던 관상가에게 찾아갔다. 남보쿠를 알아본 관상가는 크게 놀라며 물었다. “운명이 완전히 바뀌었군요. 어디서 큰 덕을 쌓았소, 아니면 사람의 목숨을 구했소?”

보리와 흰 콩만 먹고 1년을 살았다는 남보쿠의 얘기를 들은 관상가는 “식사를 절제한 것이 큰 음덕을 쌓았구려. 그것이 당신을 구했소!”라고 말한다. 이 후 남보쿠는 출가보다는 운명을 공부해야겠다고 결심하고 전국을 돌아다녔다.

처음에는 머리 만지는 사람의 제자가 되어 3년간 사람의 얼굴 모양을 연구했고. 그 다음 3년은 목욕탕에서 일하며 사람의 벗은 모습을 관찰했고, 마지막 3년은 화장터 인부로 일하면서 죽은 사람의 골격을 연구했다고 한다.

남보쿠는 관상도 사람의 노력에 따라 변한다고 주장한다. 타고난 유전적인 요인보다 후천적인 마음가짐이 더 큰 변화의 요인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방법론으로 ‘적게 먹어라’고 제시한다. ‘절제의 성공학’은 그래서 나온 책 제목인 거 같다.

그런데 요즘 주변을 보면 ‘절식(節食)’정도가 아니라 ‘절약(節藥)’이 더 시급해 보이는 상황이다. 예를 들어 식습관은 바꾸지 않으면서 지방흡수 억제제로 다이어트를 권하는 게 현실이다. 삼겹살을 먹어도 흡수되지 않으니 다이어트 약을 먹으라는 게 과연 현대의학의 치료법이라고 할 수 있는가.

선조들이 “절제된 삶을 살으라”고 강조한데는 의학적인 설명도 가능하다. 맛있고 기분이 좋아지는 음식을 먹으면 중독을 일으키는 전담물질인 도파민이 분비돼 자꾸 그 음식을 찾게 되기 때문에 절제하라는 것이다.

그러니 “음식 먹는 거 걱정하지 마라, 흡수억제제 먹으면 된다”는 치료 방법과 식습관을 교정해주는 치료 가운데 어떤 방법이 환자를 위한 것이겠는가?

▲ 한의사 홍무석

[홍무석 한의사]
원광대학교 한의과 대학 졸업
로담한의원 강남점 대표원장
대한한방피부 미용학과 정회원
대한약침학회 정회원
대한통증제형학회 정회원
미디어파인 칼럼니스트

홍무석 한의사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0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