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턱교정, 수술 아닌 치아교정으로 해소 가능하다 [송정우 원장 칼럼]

센트럴치과 서울시청점 송정우 대표원장l승인2017.12.29l수정2018.01.10 15: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센트럴치과 서울시청점 송정우 대표원장

[미디어파인=송정우 원장의 치아교정 이야기] 분당에 사는 직장인 김모(29세) 씨는 최근 들어 입이 튀어나왔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며칠 전에는 대학 동창 모임에 나갔다가 같은 이야기를 반복하여 들은 뒤로부터는 돌출입 치료를 위해 교정치과를 찾아가야 하나 하는 걱정을 하고 있다. 김모 씨의 경우는 최근 운동과 다이어트로 얼굴 살이 빠지면서 돌출되어 있던 입이 더욱 돌출돼 보이고 아래턱은 들어가 보이는 무턱이 더 도드라진 것이다.

이렇게 김모 씨처럼 입이 나와 고민인 사람들은 본인이 가진 돌출입의 원인이 단순히 앞으로 뻗은 앞니 때문인지, 아니면 치아를 둘러싼 잇몸뼈까지 포함하여 복합적으로 나와 있는 것 때문인지 궁금해하는 경우가 많다.

치아만 돌출되어 있으면 일반교정으로 충분히 치료할 수 있지만 중등도 이상의 돌출입은 잇몸뼈와 함께 돌출되는 골격형인 경우가 많으므로 통상의 교정방법으로는 본인이 원하는 만큼 개선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수도 있다.

김모 씨의 경우는 무턱을 동반한 돌출입으로, 돌출입 수술 혹은 양악수술을 권유받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전신마취에 의한 부작용 및 안면 마비, 출혈 등 수술 자체의 위험성을 감수해야 할 뿐만 아니라 수술 전후에 교정치료까지 받아야 하므로 치료비용의 부담이 크다.

그동안 돌출입 치료는 돌출입 수술 혹은 양악수술의 영역으로 여겨져 환자들의 심리적 부담감이 컸다. 하지만 최근 국내 치아교정 기술 발전으로 수술에 따른 전신마취나 부작용에 대해 우려 없이 치아교정 치료만으로 돌출입 및 무턱 등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무턱 치료 시 기존의 치아교정장치는 어금니를 뼛속으로 밀어 넣어 얼굴 길이를 줄여서 치료했고, 앞니를 위로 들어 올려 거미스마일을 해결하는 치료를 따로 시행해야 했다. 그 이후에 돌출입교정도 추가로 진행해야 하므로 시간이 매우 오래 걸렸다.

반면 국내와 러시아, 일본에서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교정장치인 킬본 인비트랙터(KILBON INVITRACTOR) 장치를 활용한 무턱교정은 무턱과 돌출입, 거미스마일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다. 따라서 일반적인 치아교정보다 치료 기간에 대한 부담이 적은 것이 장점이다.

치아교정은 개인별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인터넷에서 쉽게 떠도는 돌출입 교정 전후 후기만 보고 치과를 결정하는 것은 가급적 피하고, 실제 돌출입교정치과를 직접 방문해 전문의의 시술 경험을 바탕으로 하여 충분한 상담을 받아보아야 한다.

센트럴치과 서울시청점 송정우 대표원장  .
<저작권자 © 미디어파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편집인 : 이창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8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