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에세이
여백
한국의 간디 '함석헌기념관' [백남우 칼럼]
[미디어파인=백남우의 근현대문화유산이야기 : 함석헌 기념관] 한국의 대표적인 인권운동가 함석헌 선생(1901~1898). 때로는 고요하고 수줍음 잘 타는 종교사상사고 때로는 독재에 저항한 대쪽 같은 민주투사로....
아수라장 다이어트 계 [박창희 칼럼]
[미디어파인=박창희의 건강한 삶을위해] 깜짝 놀라 가슴 뛸 일이 대명천지에 널린 이 세상에서 또 하나의 놀랄 일들이 카테고리를 만들어 형성한 거대한 시장이 있는데 일명 그 시장이 지옥계, 천국계, 아줌마들 반짓계도
곤충의 기능성을 활용한 식품 [류시두 칼럼]
[미디어파인=류시두의 식용곤충 이야기] 약식동원. 약과 음식은 그 근본이 같다는 뜻으로, 식품 마케팅에 흔히 쓰이는 개념이다. 한국의 식문화, 특히 농식품과 관련되어서는 몸 어디어디에 좋다는 말이 자주 쓰인다. 날씨
일제의 경제침탈과 민족의 저항 [문화지평 답사기]
[미디어파인=2천년 역사도시 서울 진피답사] 1910년 일제는 무력으로 대한제국을 합병하고 500년 조선왕조와 제국의 수도였던 ‘한성’을 ‘경성’이라는 한낱 식민지 도시로 전락시켰다. 오랜 역사와 전통을 수도가 경기
‘거리의 만찬’,‘무지개 너머’를 꿈꾸는 성소수자[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지난해 11월 시작된 KBS1 ‘거리의 만찬’은 ‘뉴스로만 만족하지 못하고, 진짜 세상을 못 보며, 가벼운 시사 예능에 지친 시청자를 위해 이슈 현장을 찾아 진짜 얘기를 들어보는 시사
노안이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김영준 칼럼]
[미디어파인= 준원장의 아이케어] 백 번 듣는 것이 한 번 보는 것보다 못하다(百聞不如一見)는 동양 고전이나 봐야 믿을 것(To see is to believe)이라는 서양 속담은 경험론을 강조한다. 정말 본다고 다
백악산 아래 600년 역사적 공간 종묘(宗廟)을 걷는다 [최철호 칼럼]
꽃 피고 꽃 지니 백악산은 반쯤 핀 모란 같이 아름답다곡우 지나 입하 오니 나무 새순 초록으로 울울창창하네삼춘차(三春茶) 한잔 창덕궁 지나 사색길 종묘를 걷는다.
[허승규의 직격인터뷰] 어서 오세요, 아름다운 날들 '이수동 작가'
[미디어파인=허승규의 직격인터뷰]번잡하지 않고, 요란하지 않은 한 편의 동화-시 같은 그림으로 마음 산책 하고,멀리 여행 가지 못하지만 잠시나마 행복하고 싶다면, 『꽃길을 걷자』5.8일부터 이수동 작가와 노화랑에서.
당신이 주식투자를 실패하는 이유 [김연석 칼럼]
[미디어파인=김연석 칼럼] “주식시장은 고수에겐 지상낙원이고, 초보 개미들에게는 생지옥입니다.” 필자가 자문해주는 고객들에게 종종 하는 말이다.
사람들은 왜 결혼을 할까요? [박수룡 칼럼]
[미디어파인=박수룡 원장의 부부가족 이야기] 매력 없는 이야기지만 저의 경우에는 ‘살 집’이 필요해서 결혼을 했습니다.
자식은 부모의 별책부록이 아니다! [화탁지 칼럼]
[미디어파인=화탁지의 음양오행 성격론] 부부 사이에 아이가 태어나면 ‘엄마를 닮았네, 아빠를 닮았네’부터 시작해서 ‘너는 누구닮아 이렇게 속을 썩히냐’는 식의 이야기를 많이 한다.
여행은 팬시하지만, 여행업은 나이트메어다 [허승규 칼럼]
[미디어파인=허승규의 여행의조각] 여행자들이 생각하는 여행이란 내일 소풍을 가는 소년의 동심을 되찾고 싶은 것이고, 터프한 일상의 단비 같은 것이고, 잠시나마 위치와 존재감을 느끼게 해주는 수단이다.
'고층건물의 숨' [이해도의 파인포토]
[미디어파인=사진작가 이해도의 스토리가 있는 서사적 회화]고독은 낭만주의를 낳고, 사랑은 허무주의를 잉태한 채 희망이란 사촌을 자극해 비관주의와 결혼하게 만들었다.
오디션에 임하는 우리의 자세 [김광훈 칼럼]
[미디어파인=바이올리니스트 김광훈의 클래식 세상만사] 오디션 프로그램이 티브이 채널에 우후죽순 격으로 쏟아진다. 작금에야 초창기의 광풍(狂風)이 어느 정도 가시고 안정된(?) 느낌이지만,
우울하고 애절한 ‘블루스(blues)’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블루스(Blues)는 19세기 중엽 미국 남부 흑인들이 창시한 장르 혹은 음악적 형태이다.
2019년, 고3에게 암울한 대학입시의 현실 [김승환 칼럼]
[미디어파인=김승환의 행복한 교육] 고등학교시기에 이미 뚜렷한 진로 적성을 보여준 첫째 아이는 한 우물을 꾸준히 판 결과 본인이 원하는 전공의 대학교에 무난히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여백
여백
여백
김문 작가가 쓰는 격동의 현대사
절친 전두환과 노태우, 권력으로
김일성 사망 해프닝 소주판매...
고위 공직자 17명의 목숨을...
류충렬의 파르마콘
치유농업(治癒農業)과 규제
5G시대, 원격의료와 규제
공유경제와 규제
박병규 변호사의 법(法) 이야기
더 이상 낙태죄는 없다...
추가법정수당 제한 기준...
만취상태로 착각하고 간음한...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편집인·편집국장 : 김영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19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