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에세이
여백
외도를 알고난 후 우울 [박수룡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박수룡 원장의 부부가족이야기] 겉잡을 수 없는 분노의 파도가 잠시 밀려가면, 기다렸다는 듯 지독한 우울이 찾아온다. 주체할 수 없는 감정 폭발과 바닥도 모를 우울이 교차하기 때문에, 잠시도 편히 쉬
팔에도 화려함이 필요하다. ‘팔찌(bracelet)’ [김권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권제의 생활어원 및 상식] 팔찌는 팔부분에 차는 둥근 고리로 된 장신구로 모양이 다양한데 가장 많이 사용되는 팔 위쪽에 차는 팔찌는 암리트(armlet)라 불린다. 먼 옛날에는 남녀 모두가 애용했
‘베티 블루 37.2’, 사랑의 번뇌, 창작의 고뇌 [유진모 칼럼]
[미디어파인=유진모의 무비&철학] 윌리엄 프리드킨이 호러의 바이블 ‘엑소시스트’(1973)로만 기억되듯 ‘베티 블루 37.2’(1986)는 프랑스 영화계 누벨 이마주의 대표 주자 장 자끄 베넥스의 일생의 역작이다.
이혼소송 원,피고 국적과 주소지 외국인 경우, 대한민국 법원의 재판관할권 [박병규 변호사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박병규 변호사의 법(法)이야기] 이혼소송에서 원고와 피고의 국적과 주소지가 모두 외국인 경우, 원칙적으로 우리나라 법원이 재판관할권을 갖지 못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 항상 우리 법원에서 재판을
진정한 배고픔으로 표현되는 것은 공복감이다 [박창희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박창희의 건강한 삶을 위해] 외모지상주의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우리 사회의 상반된 문화가 건강체중을 유지하며 살아가야 할 우리를 딜레마에 빠지게 한다. TV 앞에 앉아 채널을 이리저리 돌려
공직자 투기, 법과 제도로 처벌해야 [신수식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신수식의 정치학 박사의 세상읽기] 최근 3기 신도시 지역에 대한 LH 임직원과 관련 공직자의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 의혹과 관련하여 계속해서 뉴스가 나오면서 우리 국민은 실망하고 또 분노하고 있다.
다이어트, 먹는 습관 교정이 먼저다 [홍무석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15년 여 전 어떤 개그 프로그램에서 히트한 코너가 있다. 지나치게 마른 사람을 비꼬는 내용이었다. 지나친 다이어트가 유행하던 당시 풍조를 비꼬면서 꽤나 인기를
SINCE 1956 '학림다방' [백남우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백남우의 근현대문화유산이야기 : 학림다방] 뮌헨 슈바빙, 가스등을 못 잊어하던 전혜린의 우울이, 민주화 거사를 모의하던 학생운동가들의 비밀스러운 밀담은 물론 음악, 미술, 연극, 문학 등 예술계 인
미국 국회의사당 [이창진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이창진의 포토에세이] 미국의 국회의사당. 워싱턴 D.C.의 중심부 캐피톨 힐(Capitol Hill)에 위치해 있으며, 보통은 국회의사당을 캐피톨(Capitol)이라고만 부른다. 캐피톨이라는 이름은
근육을 단련하면 아이들 시력도 좋아진다 [박창희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박창희의 건강한 삶을 위해] 안경을 쓴 뚱뚱한 어린이가 있다. 어린 나이부터 눈앞의 유리 벽을 통해 평생 세상을 봐야 한다는 사실이 너무도 안타깝다.
음악으로 치유하기 [최민정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최민정의 태평가] 우리는 무수히 많은 소음 속에 노출 되어있다. 자동차 클락션이나 기계음 같이 사전적 의미의 소음부터 대학은 어딜 나왔는지, 연봉은 얼마인지, 결혼은 언제할건지
3.1운동의 발판 '천도교 중앙대교당' [백남우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백남우의 근현대문화유산이야기 : 천도교 중앙대교당] 1945년, 광복과 함께 상해 임시정부에서 귀국한 김구 선생이 가장 먼저 들른 곳은 천도교 중앙대교당이었다.
용산(龍山) 도대체 어디에 있는 산일까? [최철호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최철호의 한양도성 옛길] 목멱산에서 한강을 향해 걸으면 숲이 우거진 곳이 눈에 들어온다. 둔지산과 만초천이 보이는 미군기지가 빌딩과 고층아파트 숲속에 짙푸른 녹지대로 형성되어 있다.
인구 감소 시대 대처법 [김주혁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김주혁 주필의 성평등 보이스] 우리나라 인구가 사상 처음으로 지난해 감소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20년 말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182만 9023명으로 전년 대비 2만 838명 줄어
기술위에 쌓아올린 엔터테인먼트 회사,넷플릭스[조민수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조민수의 사이다] 비디오 대여점이나 DVD 대여점을 아는 사람은 아마 구세대 사람이라 취급받을 것입니다. 그 시절에는 집에서 영화를 보려면 TV의 ‘주말의 영화’ 프로그램을 기다리거나 비디오 혹은
청계산자락 100년 성당 '하우현 성당' [백남우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백남우의 근현대문화유산이야기 : 하우현 성당] 안양 인덕원에서 판교 신도시로 넘어가는 청계산 기슭 도로변 언덕 위엔 아담한 성당 하나가 있다.
신체의 일부에 장착한 로봇 [박은혜 칼럼]
[미디어파인 칼럼=박은혜의 4차산업혁명 이야기] 목수였던 밥 굿맨은 전기설기 작업 중 감전 사고를 당해 오른팔을 절단했다. 그는 이후 정교한 동작은 못하지만, 크게 행동하는 일은 할 수 있는 로봇 팔을 달게 되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김문 작가가 쓰는 격동의 현대사
흥사단의 모든 일은 국가와...
실력양성도 결국은 독립 운동...
거짓을 버리고 진실을 채우는...
한의사 홍무석의 일사일침(一事一針)
마음에서 오는 병
위대한 혁신가 이제마를 위하여
입에 쓴 음식이 몸에 좋은...
박병규 변호사의 법(法) 이야기
분양상담사 믿고 수익형...
입주자대표회의 의결로...
임차인이 전 집주인에게...

미학적 포토갤러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5가길 28, 10층 1016호(적선동, 광화문 플래티넘  |  대표전화 : 02-734-8802  |  팩스 : 02-6383-0311 ㅣ 발행일자 : 2015년 1월 1일
등록번호 : 서울 아03542  |  등록일자 : 2015년 1월 20일 ㅣ제호 : 미디어파인 ㅣ 발행인 : 문수호  |  대표이사 : 이창석   |  주필 : 김주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창석
Copyright © 2021 미디어파인. All rights reserved.